■2018 조지아 SAT 분석 현황


1,064점... 전국평균 1,068점

학군별 포사이스 제일 높아

부모학력따라 최대 148점차

응시생 절반 UGA·케네소 목표




2018년 조지아 고등학생들의 SAT 성적이 지난해 보다 크게 향상됐지만 여전히 전국평균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공립학교 학생 성적은 전국평균을 웃도는 것으로 집계됐다. 

조지아 교육부는 25일 컬리지보드로부터 전달받은 ‘2018 조지아 SAT 성적 분석 현황’을 공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조지아 고등학생들의 SAT 평균점수는 지난해보다 14점 오른 1,064점을 기록했다. 수학은 522점, 읽기 및 쓰기는 542점으로 각각 7점씩 올랐다. 그러나 역시 지난해와 비교해 8점 오른 전국평균치보다는 4점이 낮았다. 읽기 및 쓰기는 전국평균보다 6점 높았지만 수학은 9점이나 낮았다.

공립학교 학생들 성적만 비교했을 경우에는 1,054점으로 전국 공립학교 평균성적보다 5점 높았다. 과목별로는 읽기 및 쓰기는 537점으로 공립학교 전국평균보다 8점 높았지만 수학은 역시 3점 낮아 전체적으로 수학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리차드 우즈 주교육감은 "그 동안 학생중심의 교육시스템을 위해 과감하게 투자한 획기적인 결과”로 평가했다.

한편 같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SAT에 응시한 조지아 고교생들은 7만4,240명으로 지난해 응시생 6만3,805명 보다 16%나 늘어났다. 전국적으로는 25%가 늘어 모두 210만 여명이 응시해 역대 최다규모를 기록했다.

2018년 SAT 평균점수를 학군별로 보면 포사이스 학군이 1,167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오코니학군(1,163점), 디케이터시 학군(1,162점) 순을 보였다.

또 조지아 학생들의 SAT 점수는 부모들의 학력 수준에 따라 뚜렷한 차이를 보여 주목을 받았다.부모의 학력이 대학원 졸업 이상인 학생들의 점수는 대졸 학력 부모를 둔 학생들보다 평균 45점 높았고 고등학교 졸업 부모를 둔 학생들과 비교해서는 무려 148점이나 높았다.

이외에도 대학 진학 후 전공이 수학과 통계학을 택한 학생들의 SAT 평균점수가 1,173점으로 제일 높았고 이어 물리학, 사회과학, 영어, 공학 전공 순을 기록했다.

올해 SAT에 응시한 조지아 고등학생들 중 가장 많은 비율인 27%가 UGA 진학을 원했고 케네소대가 26.2%로 그 다음이었다. 이어 조지아 주립대, 조지아 서던대, 조지아텍 순을 기록했다.  이우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