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수화물 섭취를 줄이고 고기만 먹는 ‘앳킨스 다이어트’(황제 다이어트)를 하면 수명이 4년 정도 단축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앳킨스 다이어트 같은 저(低)탄수화물 식사는 몸무게를 줄이기 위해 시도하는 사람이 점점 많아지고 있으며 일부 질병 발병 위험을 낮출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랜싯 퍼블릭 헬스’지에 발표된 미국인 1만5,400명을 대상으로 25년간 진행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탄수화물을 적절히 섭취하거나 고기 대신 식물성 단백질과 지방을 섭취하는 것이 건강에 더 이로운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탄수화물 섭취를 적절히 줄이거나, 고기 대신 콩 등 식물성 단백질과 식물성 기름을 섭취하면 건강이 좋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에너지의 50~55%를 탄수화물에서 얻는 사람은 저탄수화물 섭취자와 고탄수화물섭취자보다 사망 위험이 다소 낮았다.

연구자들은 50세인 사람이 탄수화물을 적절히 섭취하면 평균 33년을 더 사는 것으로 추산했다. 특히 극단적 저탄수화물 섭취자, 즉 탄수화물 섭취로 얻는 에너지가 30% 이하인 사람은 탄수화물을 적절히 섭취하는 사람보다 수명이 4년 더 적을 수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연구팀이 식물 단백질과 지방이 풍부한 식사와 동물성 지방과 단백질이 풍부한 저탄수화물식을 비교한 결과, 탄수화물 대신 소고기와 돼지고기, 닭고기와 치즈를 많이 먹는 것이 사망 위험을 약간 더 높였다. 반면 탄수화물 대신 콩이나 견과류 같은 식물 단백질과 지방을 더 많이 섭취하는 것은 실제로 사망 위험을 약간 더 낮췄다.

연구를 주도한 사라 세이델람 미국 보스턴 브라이엄 여성병원 심혈관질환 전문의는 “북미와 유럽에서 인기 있는 저탄수화물, 동물성 지방 중심 다이어트는 전반적인 수명이 줄어드는 것과 관련 있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또한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면 이를 식물성 지방과 단백질원으로 대체할 때는 이롭지만 육류 같은 동물 기반 단백질원으로 대체하면 이롭지 않다”고 덧붙였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