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입학처장 499명 대상 조사결과

타인종 지원자 비해 높은 기준 요구



하버드대가 입학 사정시 아시아계 지원자들에게 차별적인 정책을 시행해 온 사실이 드러나면서 소송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하버드 등 아이비리그 명문대 뿐 아니라 미 전국 대학의 절반 가까이에서 이같은 차별이 이뤄지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미국내 대학 입학처장들의 절반 가량이 대입 전형에서 아시안 학생에 대한 차별이 실제 존재한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24일 고등교육전문지 인사이드 하이어에드(Inside Higher Ed)가 발표한 ‘2018년 전국 입학처장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6%는 “일부 대학들은 아시안 입학 지원자에 대해 다른 인종의 지원자보다 더 높은 기준을 요구한다고 여겨진다”고 답변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공·사립대 입학처장 499명으로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에 응답한 대학 입학처장들은 또 “현재 자신이 일하고 있는 대학에서 아시안 지원자에게 더 높은 기준을 요구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도 39%가 “그렇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같은 결과는 상당수 입학처장들이 아시안 지원자가 입학전형에서 불이익을 받고 있음을 인정한 셈이다.

이와 함께 입학처장들은 전국적 관심을 받고 있는 하버드대의 아시안 입학 지원자 차별 소송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시했다. 

이번 조사에 응한 입학처장 중 약 50%는 “하버드대를 둘러싼 소송이 아시안 지원자 및 가족들에게 입학전형에 대한 불신을 심어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소송이 대입 전형에서 소수계 우대정책에 대한 전반적인 반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대입 전형에서 SAT·ACT 점수 제출 의무화가 보다 확산될 수 있다는 전망도 우세했다. 지난 6월 전국 종합대학 순위 탑10 대학 중 최초로 시카고대가 입학전형에서 SAT·ACT 점수 제출 의무화를 폐지해 타 명문대 확산 여부가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전체 입학처장 가운데 54%는 “최근 시카고대의 SAT 의무화 폐지 결정이 다른 대학들에게도 확산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외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 이민 정책으로 인해 미국으로 오는 유학생이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도 존재했다. 입학처장의 57%가 “현재의 유학생 입학 수준을 유지할 수 있을 지 우려된다”고 밝혔다. 

<서한서 기자>



1537901848_top2_image_0.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