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아쇠손가락·손목터널증후군 등

집안일·육아·컴퓨터작업 반복에

신경·힘줄 압박으로 감각 등 저하



집안일·육아나 조립, 포장·컴퓨터 작업, 청소원, 골프·테니스 선수 등 손목·손가락 관절을 많이 써온 중년 주부·직장인이라면 손질환에 시달리기 쉽다. 근육을 뼈나 뼈의 겉막·관절막 등에 부착시키는 강하고 유연한 섬유성 조직인 힘줄을 싸고 있는 활액막이나 그 내부에 염증·부종이 생긴 ‘건(腱·힘줄)활액막염’, 신경이 눌려서 통증·저림·감각저하 증상이 나타나는 손목터널증후군이 대표적이다. 

건활액막염은 손목·손가락 관절에 가장 흔하게 나타나지만 어깨·엉덩이·무릎·발목 등 움직임이 많은 다른 관절에도 심심찮게 찾아온다. 류머티즘 건활액막염, 활액막이 두꺼워지면서 힘줄을 눌러 통증이 생기는 방아쇠손가락·드퀘르벵병 등 ‘협착성 건활액막염’과 같은 다양한 질환을 포괄해 지난해 진료인원이 155만여명에 이른다.  

건활액막염은 통증이 심하지 않지만 손가락 등이 뻣뻣해지고 특정 관절동작 때 통증이 느껴진다. 건활액막염이나 손목터널증후군을 예방하거나 증상을 완화하려면 손목·손가락 관절 등에 무리가 가는 반복적인 동작·작업을 하기 전후에 스트레칭을 하고 1시간에 5분 이상 쉬어준다. 무리했을 경우 온·냉찜질을 해주거나 부목 등으로 고정하는 게 좋다. 소염제, 스테로이드 주사로 약물처치를 하면 대부분 잘 들으며 반응이 없거나 나아졌다가 재발하면 수술을 고려한다.

◇손가락 굽히고 펼 때 딸깍거리면 방아쇠손가락?= 중지·약지·엄지 손가락을 굽혔다 폈다 할 때 딸깍하는 소리와 함께 무언가 걸리는 느낌이 있다면 방아쇠손가락을 의심할 수 있다. 손가락 셋째마디 관절에 붙어 있는 ‘A1 인대 터널’을 지나는 손가락 굽힘힘줄(굴곡건)이 염증으로 붓거나 혹이 생겨 터널을 통과할 때 심한 마찰로 방아쇠를 당길 때처럼 딸깍하는 소리가 나고 통증을 초래한다. 통증은 아침에 심하고 시간이 지나면서 완화된다.  

요리사, 운전기사, 청소원, 골프·테니스 선수나 열혈 동호인, 스마트폰·PC 장시간 이용자 등이 고위험군이다. 지난해 진료인원 약 20만6,000명 중 여성이 67%로 남성의 2배다. 40~60대 연령층이 여성의 80%, 남성의 69%를 차지한다. 이재훈 강동경희대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스테로이드 주사 치료 등이 별 효과가 없거나 방아쇠손가락이 재발하면 힘줄을 싸고 있는 막 위쪽을 1~1.5㎝ 째는 간단한 수술로 상당한 증상호전 효과를 볼 수 있다”며 “다만 수술이 늦어지면 증상호전에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했다. 

◇엄지손가락 쪽 손목이 아프면 드퀘르벵병 의심=엄지손가락을 움직일 때 손목에 통증이 있으면 드퀘르벵병(요골붓돌기힘줄윤활막염)을 의심할 수 있다. 다소 생소한 질환이지만 아기를 안고 있는 것처럼 손목이 꺾이는 동작을 장시간 반복하다 보면 발병 가능성이 높아진다. 엄지 쪽 손목관절을 지나는 힘줄과 이를 둘러싼 막이 두꺼워져 엄지를 치켜 세우거나 엄지를 구부린 상태에서 다른 네 손가락으로 감쌀 경우 심한 통증을 느낀다.  

지난해 진료인원 약 12만명 중 여성이 75%로 남성의 3배다. 남녀 모두 40~60대가 절반 이상이지만 20~30대도 남자 40%, 여자 35%로 비중이 큰 편이다. 이 교수는 “초기에는 소염제, 부목 고정, 스테로이드 주사로 효과를 볼 수 있는데 반응하지 않으면 힘줄을 둘러싼 막의 위쪽을 2㎝가량 째서 힘줄에 숨통을 터주는 간단한 수술을 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손이 저려 잠 깨면 손목터널·주관증후군 가능성=손이 저려 잠을 깬다면 면 손목터널증후군이나 주관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다.  

손목터널은 손목 앞쪽 피부조직 밑에 9개의 힘줄과 정중신경 등이 지나가는 뼈·인대구조물이다. 과도한 손목 사용으로 근육·인대에 염증이 생기면 터널을 덮고 있는 인대구조물이 붓고 두꺼워져 정중신경을 누른다. 그 결과 30초가량 손목을 구부리고 있을 때 손목, 손바닥, 엄지·검지·중지와 약지 일부에 타는 듯한 통증이나 저림·감각저하 증상이 나타난다. 심한 경우 손에 힘이 빠지고 통증 때문에 젓가락질, 옷 단추 잠그기, 병뚜껑 등을 돌리거나 빨래를 짜기 어려워진다. 비만·당뇨병·류머티즘관절염·임신, 갑상선 기능에 이상이 있을 때 생기기 쉽다. 

3개월 이상의 비수술적 치료에도 신경이 눌리는 정도가 심해 손이 저리고 무감각해지며 힘(악력)이 떨어진다면, 엄지 근육 부위에 위축이 오거나 자다가 통증 때문에 깬다면 수술을 하는 게 좋다. 길이 3~4㎝의 손목 터널 인대구조물의 위쪽을 째 넓혀주는 간단한 수술로 잘 아문다. 이상욱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손목터널증후군은 초기 증상이 미미하지만 치료 시기를 놓치면 통증이 만성화하거나 엄지손가락 근육위축으로 손가락을 벌리지 못해 큰 물건을 잡을 수 없게 될 수 있으므로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팔꿈치부터 팔뚝 안쪽을 지나 약지·새끼손가락까지 저리고 간혹 손가락이 얼음처럼 차가워진다면 주관증후군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임웅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