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어섰을 때 어찔하거나 약간 어지러운 증세는 장래에 뇌졸중과 치매에 걸릴 위험이 있는 것으로 새로운 연구 결과 나타났다.

기립성 저혈압이라고 알려진 이 상태는 누워있다가 일어났을 때 혈압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발생한다. 이런 증상은 다양한 질병의 증상이거나 약의 부작용일 수도 있지만 뚜렷하게 알려진 원인은 없다.

연구진은 관상동맥 심장질환이나 뇌졸중의 병력이 없는 평균 54세의 중년 1만1,709명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했다. 그 중 552명은 기립성 저혈압을 갖고 있었고, 향후 25년 동안 1,068건의 치매와 842건의 뇌졸중이 발생했다. 

특히 연구결과 기립성 저혈압 환자는 치매의 위험이 54% 높으며 뇌졸중의 위험이 두배 이상임을 발견했다.

연구의 주 저자인 존스 홉킨스 대학 신경학 교수 레베카 F. 고츠만 박사는 “일어날 때 어지럽다고 해서 공황 상태에 빠질 이유는 없지만 혈관 질환의 지표가 될 수 있다”고 말하고, 이런 일이 정기적으로 발생하면 의사를 방문하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의사와 함께 혈관 위험 인자를 검토하고 이를 잘 통제할 수 있는지 확인하는 기회를 갖는 것이 좋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