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비 걱정이 제일 많아

젊을수록 더 긍정적 반응

3만달러이하 부정적 시각 


미국인들의 절반 가량은 은퇴후 안정적인 재정 확보에 부정적인 시각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실제 은퇴를 한 이후에는 이런 부정적 우려가 낙관적으로 바뀌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인 절반 가량은 은퇴후 재정적으로 안정적인 생활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갤럽의 설문조사와 이를 토대로 분석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의 51%는 은퇴한 이후 재정적으로 안정적인 생활을 해 나갈 것으로 예상했지만 46%는 그렇지 못할 것 같다고 답했다. 

하지만 지난 대공항 직후 은퇴를 앞둔 예비 은퇴자들의 생각만큼 비관적이지는 않았다. 그렇다고 해도 갤럽이 처음 은퇴 준비 정도를 측정하기 시작한 2002~2004년보다는 비관적인 시각은 좀더 늘어난 것이다. 

당시에는 은퇴하지 않는 사람들의 32~36%가 은퇴후 재정적 안정성을 우려하고 있었다. 

■ 가장 큰 재정적 우려는 의료비

이번 갤럽 조사에서 많은 사람들은 은퇴후 가장 큰 재정적 우려는 비상시 의료비를 감당할 수 있을 정도의 충분한 자금을 모으지 못했다는 점을 들었다. 이는 실제 상황에서도 사실로 들어나고 있다. 

투자 자문회사 ‘피델러티 인베스트먼트’에 따르면 올해 65세의 은퇴 부부는 평생 건강보험을 포함한 의료비용으로 28만 달러를 쓸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는 장기간병 비용은 포함돼지 않았다. 이 비용은 앞으로도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 은퇴후 수입 걱정

은퇴후 또다른 걱정은 수입이다. 특히 연소득 3만달러 이하가 예상되는 은퇴자들에게 수입은 가장 큰 재정적 우려로 집계됐다. 

지난 4년간 연수입 3만 달러 이하의 은퇴자 절반 이상(54%)은 편안하게 생활할 정도의 충분한 재정이 없다고 밝혔다. 또 3만~7만5,000달러의 은퇴 수입을 갖는 은퇴자들의 10명당 8명은 안정적 재정이라고 밝혔고 7만5,000달러 이상의 수입을 올리는 은퇴자들은 거의 모두가 충분한 수입을 갖고 있다고 응답했다. 

■젊을수록 은퇴에 더 긍정적

젊은 미국인일수록 나이든 세대들보다 더 은퇴에 긍정적 시각을 갖고 있다. 그것도 30대에 진입할 때 까지다. 일단 30세가 넘으면 은퇴 재정 전망이 확실해지고 또 낙관적 시각도 줄어든다. 

■은퇴 준비 부족

최근 발표된 또다른 연구 보고서는 미국인들의 은퇴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으며 특히 은퇴를 눈앞에 둔 사람들조차 충분한 준비가 안 돼있다고 우려했다. 

‘노스웨스턴 뮤추얼’이 18세 이상 미국인 2,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 플래닝 & 프로그레스 연구’에 따르면 미국인 3명당 1명은 은퇴를 대비해 5,000달러도 모으지 못했다. 또 은퇴에 가장 근접해 있는 베이비부머 1/3은 은퇴 자금으로 고작 0~2만5,000달러를 모았다. 

■은퇴 준비 부족 원인

많은 미국인들의 은퇴 준비가 부족한 이유는 무엇일까. 

연구보고서를 발표한 ‘노스웨스턴 뮤추얼’ 플래닝의 레베카 바쉬 부사장은 많은 사람들이 미래의 저축 보다는 지금 당장의 소비에만 치중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은퇴후 얼마나 필요한지 어림할 수 없고 이로인해 알맞게 계획을 세우지 못한다. 

바쉬 부사장은 “30년 가까운 은퇴 생활에 필요한 경비를 준비할 수 있는 일반적인 상식이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모든 고용주가 종업원들에게 401(k)와 같은 은퇴 저축 플랜을 제공하지 않는 것도 하나의 이유다. 직장 은퇴 플랜은 많은 미국인들에게 준 강제적 저축 기회를 제공한다. 

50년전 미국인들의 직장 은퇴 플랜은 고용주가 보장하는 펜션이었다. 지금은 종업원 각자가 미래를 위해 돈을 모아야 하는 401(k) 같은 은퇴 플랜으로 대체됐다. 

■ 은퇴한 사람이 더 낙관적

희소속도 있다. 이미 은퇴한 사람들은 은퇴 재정에 대해 더 낙관적이다. 

금년 조사에서 은퇴자 78%는 편안하게 살 정도로 충분한 재정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05년 이후 비슷한 결과로 꾸준히 72~79%대를 유지하고 있다. 

은퇴를 하지 않은 미국인들보다는 약 27%가 더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은퇴 자금 준비해야 

은퇴에 대비해 충분한 재정 확보와 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은퇴후 주거비, 모기지 페이먼트, 세금, 의료비용, 휴가, 취미 생활 등등 재정 지출을 꼼꼼히 따져보고 이에 대비한 계획을 세운다.      <김정섭 기자> 


또 은퇴후 지출 충당을 위해 은퇴 저축에서 얼마를 꺼내 써야 하는 지도 계산하고 또 이를 위해 저축금도 늘려간다. 

자신이 받게 될 소셜시큐리티 연금도 확실히 알고 있는 것이 좋다. 또 은퇴를 미루고, 파트타임 직업도 고려한다. 연금액수는 소셜시큐리티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섭 기자> 



2018073001010032208.jpg
은퇴전 미국인들은 막상 은퇴를 한 후에는 재정적 안정에 만족하고 있다고 갤럽 연구 보고서가 밝혔다. <Dan Cosgrove/The New York 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