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를 위해 얼마나 모아야 하나. 쉬우면서도 어려운 질문이다. 정확한 답변을 찾기가 쉽지는 않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세금전 수입의 10~15%를 은퇴 자금으로 저축하라고 조언한다. 물론 고소득자들은 15% 이상 모아두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고 저소득자라면 소셜 시큐리티 베니핏(연금)으로 은퇴후 수입을 많은 부분 대체 할 수 있으므로 10% 안팎의 저축은 해야 은퇴전 생활수준을 유지하며 안락한 은퇴 생활이 가능해 진다. 



10~15%가 절대적인 수치는 될 수 없다. 은퇴를 대비해 얼마를 모아 둘 것인가는 미래에 전개될 개인의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은퇴후 상황이란 ▲얼마나 더 살 수 있을까를 측정하는 개인의 기대수명치 ▲현재의 씀씀이와 저축 정도 ▲은퇴후 어떤 생활을 하고 싶은가를 말한다. 여기서 특히 기대 수명치는 가족 병력이나 수명을 고려해 보라는 것으로 요즘 은퇴 생활에 필요한 자금 측정에 매우 큰 변수로 작용한다.  

■은퇴 생활비로 얼마나

장래 은퇴후 수입이 얼마나 필요한가를 예상하려면 현재의 지출부터 살펴봐야 한다. 지금의 생활 수준과 생활비 지출 습관은 은퇴 후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모든 사람들이 허리띠를 졸라매야 하는 것은 아니다. 

사실 적지 않은 은퇴 연령자들이 은퇴를 미루고 일을 계속하기 때문에 실제 수입은 예상치보다 더 높을 수 있다. 은퇴후 수입은 이같이 은퇴를 미룬 근로, 이로인한 수입 증대 및 소셜 연금 극대화 등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인다. 

우선 현재의 소비를 측정해 보기 위해서는 직접 종이에 한달치 지출과 수입을 적어보는 것이다. 

한쪽에는 일반적으로 지출하는 월 페이먼트를 적는다. 그리고 이 지출항목들이 은퇴후에게 계속 동일하게 지출될 것인지, 줄어들 것인지 아니며 늘어날 것인지 또는 없어질 것인지(모기지 등)를 생각해 본다. 

그리고는 그 예상 지출을 오른쪽에 적어 넣고 총 합계를 내 본다. 

여기에 일상 지출하는 페이먼트 이외의 항목별 지출을 합산한다. 골프라거나 여행, 결혼, 돌잔치, 장례식, 특히 손주들 생일에 주는 용돈 등 다양한 지출이 있을 것이다. 

이렇게 산출된 한달 지출을 1년으로 환산하고 1년간 수입과 비교한다. 

현재의 지출과 은퇴후 지출의 비율, 그리고 은퇴후 수입이 이를 충당할 수 있는지를 비교해 보면 은퇴후 얼마의 수입이 필요한지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상식수준에서 생각하기.

연방정부 산하 ‘종업원 베니핏 연구소’가 실시한 은퇴 자신감 설문조사에 따르면 은퇴후 얼마나 필요한지를 계산해 보는 근로자는 절반도 되지 않는다. 

이는 최소 50%는 미래 은퇴후 생활에 대해 계획을 세우지 않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설명한 은퇴후 수입이 현재 수입의 70~90% 정도 대체 할 수 있다면 매우 양호한 수준으로 보면 된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80%를 권한다. 은퇴전 수입의 80% 정도라면 충분히 은퇴전 생활을 유지하면 편안한 은퇴 생활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매달 수입의 15%를 저축한다면 지출을 줄이지 않고도 은퇴전 수입의 85%로도 살아갈 수 있다. 

여기에 소셜시큐리티 연금까지 합치면 노후에 충분한 자금을 확보하게 되는 셈이다. 

현재 근로 수입의 7.65%를 소셜시큐리티 세금으로 공제 된다. 

그런데 많은 전문가들은 은퇴 후 수입을 은퇴전 수입의 60%까지 낮춰 잡기도 한다. 

은퇴 후에는 은퇴 전보다 지출이 줄어들 수 밖에는 없기 때문이다. 건강보험도 메디케어에서 커버되기 때문에 보험료가 낮아지고 또 식사량도 줄어들며 자동차 유지비 또한 크게 절약되는 등 은퇴전 왕성한 활동기보다 지출이 큰 폭을 축소된다. 따라서 어떤 비율이 가장 좋은지는 개인의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은퇴 수입 계산기 이용

요즘 투자회사 웹사이트마다 은퇴후 생활비를 계산해주는 은퇴 계산기들이 있다. 이 계산기를 이용하면 좀더 정확한 저축과 지출을 계산해 볼 수 있다. 

인플레이션 예상치, 기대수명치, 시장 투자 수익 등을 예측해 수입과 지출을 산출해 준다. 

그런데 이런 계산기에서 적용하는 투자 수익은 6~7%를 기준으로 한다. 

하지만 채권 투자가 많다면 이 수익률은 더 낮을 것이다. 

할머니 또는 할아버지가 110세까지 살았다면 아마도 가족의 유전적 요인으로 인해 더 많은 돈이 필요할 것이다. 이런 경우 남들보다 두배 정도는 더 모아 둬야 말년까지도 재정적 어려움 없이 편안한 은퇴 생활을 영위할 수 있다. 장수시대에 접어드는 현대인들의 새로운 고민 거리가 장수라고 하니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김정섭 기자> 


2018071101010011292.jpg
은퇴를 대비해 얼마의 자금이 필요할지 계산해 보는 것도 좋다. 현대인의 절반은 이런 계산 없이 은퇴를 맞이하다가 재정적 어려움을 당하는 경우도 많다.                                                                                           <Minh Uong/The New York 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