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산 강한 음식 먹은 후 바로 양치질, 오히려 악영향

②얼음ㆍ갑각류 같은 딱딱한 음식, 치아ㆍ잇몸 외상 원인

③피서지 폭식ㆍ폭음, 역류성 식도염 원인돼 치아 부식



무더위가 본격화되면서 번잡한 여름 성수기를 피해 벌써 휴가를 떠나는 사람이 있다.

시원한 맥주, 차가운 계곡물에 담가 두고 먹는 수박, 숯불 위에 구워먹는 삼겹살 등등. 휴가철 대표 음식이다.이런 음식을 잘못 먹거나 치아관리를 제대로 못하면 치아에 악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식후 바로 양치질 안 좋아

여름에는 차고 달고 자극적인 음식을 많이 먹는다. 음식에 따라 식후 바로 양치하면 오히려 치아가 상할 수도 있다. 특히 휴가철에는 시원한 맥주와 탄산음료, 과일주스 등 산성이 강하고 당분이 높은 음료를 많이 마신다.

맥주나 콜라는 산 성분이 강해 치아 표면을 약하게 만든다. 치아가 약해진 상태에서 바로 칫솔질을 하게 되면 치약의 성분과 칫솔의 마찰로 인해 치아는 손상을 입게 된다. 탄산 음료뿐 아니라 여름에 자주 마시는 오렌지주스와 물에 희석해 먹는 식초류도 산성 성분이 강해 바로 양치하는 것은 좋지 않다.

산 성분이 강한 음료를 마실 때는 빨대를 이용해 빨리 마시는 것이 좋다. 또한 물로 입을 헹궈낸 후 약 2~30분이 지난 뒤 양치질을 하는 것이 좋다.

▲딱딱한 음식, 치아 손상 주의

휴가 중 게나 가재, 새우 등 갑각류를 많이 먹는다. 가장 문제되는 것이 딱딱한 껍질이다. 속살만 먹기도 하지만, 가끔 껍질째로 먹기도 한다.

이때 딱딱한 껍질이 치아, 잇몸에 상처를 입히거나 치아 사이에 남아 충치 위험을 높이기도 한다. 무더운 날씨 탓에 얼음을 녹여 먹는데 그치지 않고 씹어 먹는 사람이 있는데 이 또한 치아 외상의 원인이 된다.

이렇게 단단한 껍질과 얼음 때문에 치아 외상이나 잇몸에 상처를 입었다면, 상황에 맞게 대처해야 한다. 출혈을 방치하기 보다는 가까운 약국에서 잇몸, 치아 상처치료제를 바른다. 눈에 보이는 상처도 항생제를 복용하는 등 올바른 치료를 받아 잇몸과 치아의 염증이 발생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피서지 폭식ㆍ폭음 피해야

피서지에 가면 분위기에 휩쓸려 폭식ㆍ폭음을 하기 쉽다. 늦은 시간까지 술을 마시고 음식을 많이 먹는다. 이런 폭식ㆍ폭음은 수면에도 영향을 주지만 역류성식도염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위산이 역류하면서 치아 부식이 발생하는 등 치아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위산 분비와 더불어 구토 시 혀로 치아를 밀기 때문에 위쪽 앞니의 뒷면이 먼저 부식된다. 

치아 마모증 초기에는 불소를 이용해 치아를 강하게 만드는 치료법과 레이저 치료로 완화할 수 있다. 하지만 치아 마모가 계속됐다면 더 닳지 않도록 금이나 세라믹 등으로 씌워주는 치료를 한다.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려면 정기 검진과 양치질 못지않게 입 안에 들어가는 칫솔을 깨끗하게 관리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여름 휴가철에 칫솔을 가지고 갈 때 칫솔 보관함이나 비닐 및 지퍼백에 넣기 전에 선풍기나 드라이기를 사용해 말린 뒤 보관해야 한다.

백영걸 용인동백유디치과의원 대표원장은 “여름 휴가 중 피서지에서 늦은 시간까지 음식을 먹은 후 양치질하지 않고 자거나, 폭식ㆍ폭음 등 치아 관리에 소홀하기 마련”이라며 “휴가가 끝난 뒤 치과를 찾아 치아 상태를 점검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teeth.jpg
휴가철에 자칫 치아 관리를 소홀히 하기 쉽다.                       <유디치과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