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중 각각 11% . 9% 늘어 39만대 기록

싼타페 인기에 중국시장 반등 등 호재




현대자동차가 신형 싼타페의 인기와 중국 시장에서의 반등에 힘입어 4월 글로벌 시장에서 두 자릿수의 판매 증가율을 기록했다. 기아자동차도 신형 K3와 K9을 앞세워 내수에서 양호한 실적을 올리면서 전체 판매량이 10% 가까운 성장세를 나타냈다.

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 시장의 부진에도 다른 해외 시장에서는 판매가 회복되고 있다. 

2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현대차는 4월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9만1,197대를 판매했다.

4월 전체 판매량은 작년 동기(35만2,219대) 대비 11.1% 많다. 11.1%는 현대차가 2014년 12월(19.44% 증가) 이래 40개월 만에 거둔 최대 규모의 성장률이다.

4월 실적 반등에 힘입어 현대차의 1∼4월 누계 실적은 1년 전과 비교해 증가세로 전환했다.

현대차는 한국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7% 많은 6만3,788대를 팔았다. 세단(2만3,645대) 중에서는 그랜저(하이브리드 포함)가 9,904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아반떼는 5,898대, 쏘나타(하이브리드 포함)는 5,699대의 판매 실적을 올렸다.

지난 2월 신형 모델을 출시한 벨로스터는 작년 동기 대비 29배 증가한 435대가 팔리며 2012년 9월(469대 판매) 이래 5년 6개월 만에 최다 판매 실적을 냈다.

레저용차(RV)는 싼타페 1만1,837대, 코나 3,490대, 투싼 2,703대, 맥스크루즈 203대 등 총 1만8,284대가 판매됐다. 특히 싼타페는 RV 모델로는 드물게 지난 3월에 이어 2개월 연속 최다 판매 모델 자리에 올랐다.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경우 G80 3,132대, G70 1,103대, EQ900 913대 등 총 5,148대가 팔려 1년 전보다 21.4% 증가했다.

현대차의 4월 해외판매는 총 32만7,409대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12.2% 늘었다. 코나의 본격적인 수출과 중국 시장에서의 판매 반등, 브라질 및 러시아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 등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현대차 관계자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중심의 신차 판매 확대와 재고 및 인센티브 안정화 추세를 바탕으로 전체적인 판매 실적을 회복하고 올해 판매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의 4월 국내외 판매량은 모두 24만28대로 1년 전보다 9.3% 증가했다. 이는 2016년 8월(12.5% 증가) 이래 20개월 만에 거둔 최대 성장률이다. 기아차의 1∼4월 누계 실적은 88만6,402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5% 늘었다.

기아차는 한국 시장에서 최근 신모델이 출시된 K9(1,222대)과 K3(6,925대)를 앞세워 작년 동월 대비 14.9% 많은 5만4대를 팔았다.

기아차의 월별 내수 판매가 5만대를 넘어선 것은 2016년 6월(5만2,506대) 이후 2년여만이다.

K9은 2012년 7월 이후 처음으로 월간 판매 1,000대를, K3는 2014년 12월 이후 처음으로 월간 판매 6,000대를 각각 돌파했다.



2018050401010003495.jpg
현대자동차 신형 싼타페.       



2018050401010003499.jpg
                기아자동차 신형 K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