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가 화상 상처 회복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버밍엄대학 염증-노화연구소(Institute of Inflammation & Aging)의 재니트 로드 박사 연구팀이 중화상 환자 38명을 대상으로 화상 후 1년 동안 혈중 비타민D 수치를 10차례 측정하면서 화상 치료 예후를 관찰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일간 텔레그래프 인터넷판과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6일 보도했다.
환자들은 대부분 일반인에 비해 혈중 비타민D 수치가 낮았지만, 비타민D 수치가 높은 환자일수록 낮은 환자에 비해 상처가 잘 회복되고 감염 같은 합병증도 덜 했으며 흉터도 덜 남았다고 로드 박사는 밝혔다.
이 연구에서는 큰 화상을 입으면 비타민D가 급격히 감소한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따라서 화상 직후 비타민D를 보충해 주는 것이 화상 회복을 촉진하는 간단하고 안전하고도 값싼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로드 박사는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