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발병률 53% 높아
직장암 발생 가능성도
여성 2배·남성 71% 껑충

청소년기에 비만이면 성인이 돼서 대장암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는 대규모 코호트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스라엘 라빈 메디칼 센터 조할 르바이 박사 연구팀이 1967~2002년 사이 16-19세의  108만7,358명의 남자 청소년, 70만7,212명의 여자 청소년을 대상으로 23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청소년기에 과체중이거나 비만이었으면 성인이 돼서 대장암(결장직장암) 위험이 53%나 높았다고 밝혔다.
여성의 직장암 발병 위험은 2배로 높았으며, 남성의 직장암 위험은 청소년기에 정상 체중이었던 남자에 비해 71%나 높았다.
연구 대상자 중 대장암 발병은 2,967명으로 나타났으며 이중 남성 대장암은 1,403명, 직장암은 574명이었고 여성 중에서는 764명이 대장암, 직장암은 226명으로 나타났다.
르바이 박사는 “연구대상자의 BMI는 연구팀이 직접 측정했으며, 대상자가 보고하거나 기억해낸 것이 아니다. 청소년기인 17세때 BMI(체질량지수)는 성인이 돼서도 중요한 지표”라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암협회(ACS)가 발행하는 학술지 ‘캔서’ 최신호에 실렸다.
미국 보건사회복지부에 따르면 청소년기 과체중이면 성인이 돼서 과체중이거나 비만이 될 확률은 70%나 된다. 아동 청소년기 비만은 성장해서 심혈관계 질환, 비알코올성 지방간, 심각한 우울증, 제2형 당뇨병,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 고혈압, 심장 비대증 등 각종 심각한 질병에 시달릴 위험도 커진다.
전문가들은 ▲나쁜 식습관 ▲운동부족 및 앉아만 있는 생활 ▲과식 또는 폭식 ▲가족력 ▲내분비 문제 혹은 신경문제 질병 ▲우울증 ▲스테로이드나 혹은 우울증약 복용 ▲가족이나 친구 문제 ▲낮은 자존감 등이 청소년기 비만의 원인과 관련있다고 보고 있다.


S3_i(11).jpg

자녀의 비만 예방을 위해 앉아있는 시간은 줄이고 건강한 생활습관을 잡을 수 있게 가족 모두 협동한다.          <한국일보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