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종 분석...짜장라면도 많은 편 


중화풍(짬뽕·짜장) 라면을 한 개만 먹어도 하루 나트륨(소금)을 거의 다 섭취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의 녹색소비자연대는 시중에 판매되는 중화풍 라면 16종(프리미엄 짬뽕라면 4종, 일반 짬뽕라면 4종, 프리미엄 짜장라면 4종, 일반 짜장라면 4종)을 대상으로 시험·분석한 결과 나트륨양이 최대 1천939.02㎎으로 1일 권장 섭취량(2천㎎)의 97%에 해당했다고 18일 밝혔다.
짬뽕 라면의 경우 평균 1천681.51㎎, 짜장라면은 평균 1천126.03mg의 나트륨이 각각 들어 있었다. 이는 각각 1일 나트륨 권장 섭취량의 84.1%, 56.3%에 해당하는 양이다. 녹색소비자연대는 "라면을 조리할 때 스프를 적게 넣고 라면 국물을 적게 먹는 등 나트륨을 과다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