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매모그램 검진·폐경 대비를


#20~30대

병원에 갈 일이 없어 보이는 젊은 20대. 이때부터도 1년에 한번은 의사를 방문해 건강 체크를 해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의사를 만나면 임신계획 혹은 피임에 대해 상담하며, 체중과 다이어트, 우울증 같은 정신 문제, 가족력(특히 암 병력)에 대해 의논한다.

먼저 건강하게 먹는 것이 중요하다. 굶거나 올바르지 않은 다이어트는 오히려 몸을 망칠 수 있다.

연방 농무부(USDA) 운영 웹사이트 (www.choosemyplate.gov)를 통해 식생활 습관, 영양 정보, 지병이 있는 경우의 식단짜기 등의 정보를 찾아 자신에게 잘 맞는 식단을 짜본다. 또한 매일 30분씩은 운동에 투자하며, 

7~8시간 수면을 취한다. 

건강한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담배를 피우는 습관이 있다면 꼭 끊는다.

음주는 적당히, 한잔 미만으로 마신다. 처방약을 잘못 사용하지 않는다. 

자전거를 탈 때는 꼭 헬멧을 착용하며, 다른 스포츠 활동을 할 때에도 맞는 장비를 이용한다. 또한 엽산을 400~800mcg 복용한다.

고혈압, 콜레스테롤 검사를 해보고, B형 간염 백신에 대해 문의해본다. 또한 26세 미만은 HPV백신에 대해 의사와 상담해보고, 21세부터는 (Pap)테스트를 시작한다. 결핵 검사도 한번 해보는 것이 좋다.


#40~50대

기본적인 식생활 습관은 20~30대와 비슷하다. 40대 폐경전 여성에게도 엽산 400~800mcg가 추천되는데, 50대부터는 필요없다. 의사를 만나 폐경전 증후군에 대해 의논하며, 올바른 피임법에 대해 상담해본다. 40대부터는 매모그램 검진에 대해 의사에게 의논한다. 

50대부터는 폐경 증상 조절과 조기 검진을 통해 예방에 힘쓴다. 또 50대 부터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에 대해 의사에게 상담해본다. 고혈압, 콜레스테롤, 당뇨, 대장암 검사 등이 필요하다. 


#60~70대  

골절 예방을 위해 비타민 D 섭취, 적절한 운동 등이 꼭 필요하다. 몸을 많이 움직이고 소식한다. 65세부터는 골다공증 검사에 대해 의사에게 상담한다.   

골다공증, 폐렴, 대상포진 등에 유의한다. 자신에게 적절한 건강 체중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S4_stroke.jpg

피임약 복용, 임신, 폐경기 치료를 위한 호르몬 대체요법, 편두통 등은 여성이 주의해야 할 위험요인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