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는 경영·의대·교육 모두 1위 차지


■ 법대

전체 법대 순위에서 예일이 스탠포드(2위)와 하버드(3위)를 제치고 수년째 정상을 차지했다. 시카고가 4위, 컬럼비아가 5위, NYU가 6위에 올라 지난 해와 비슷했다. 이어서 유펜이 7위, 미시간 앤아버와 버지니아가 공동 8위에 올랐으며 듀크가 10위를 기록했다.


■ 경영대

하버드가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유펜도 하버드와 공동 1위를 기록했다. 시카고(부스)가 3위, MIT와 노스웨스턴, 스탠포드가 공동 4위를 차지했다. 또한 UC 버클리가 7위에 올라 여전히 강세를 보였으며 그 뒤를 이어 다트머스가 8위, 컬럼비아와 예일이 공동 9위를 기록했다.


■ 공학(엔지니어링)

‘엔지니어링=MIT’라는 공식은 올해도 불변이었다. MIT가 1위, 스탠포드가 2위, UC 버클리가 3위, 칼텍이 4위, 카네기 멜론이 5위를 각각 차지했다. 이어서 미시간 주립대(앤아버)가 6위, 조지아 텍이 7위, 퍼듀가 8위, 일리노이 주립대(어바나-샴페인)와 텍사스 주립대(오스틴)가 공동 9위로 집계됐다.

■ 의대

연구 순위에서는 하버드가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 스탠포드가 2위를 기록한 데 이어 존스 홉킨스, UC 샌프란시스코, 펜실베나아대가 연이서 3위와 4위, 5위를 각각 차지했다.

하지만 임상에서는 워싱턴주립대(시애틀)가 1위,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채플 힐)이 2위, UC 샌프란시스코가 3위에 올라 리서치 부문과는 대조를 보였다. 

또한 오리건 보건과학대학이 4위, 미시간 앤아버가 5위를 기록했다. 의대 진학을 준비한다면 졸업 후 연구직에 몸담을 지, 의사로서 진료활동 중 무엇을 할 것인지를 따져야 한다.


■ 간호

듀크 1위, 존스 홉킨스 2위, 워싱턴 주립대(시애틀) 3위 등 전통적으로 의대가 강세를 보이는 곳이 역시 간호대에서도 우위를 보였다. 이어서 러시대가 4위, 컬럼비아가 5위를 기록했다.


■ 교육

하버드가 지난 해 2위에서 올해 1위로 올랐다. 이어서 스탠포드가 2위, UCLA, 유펜, 위스컨신 주립대가 공동 3위를 기록했다.



la-mo-17-p-03.jpg




P3_p03-duke_484.jpg

간호대 랭킹에서 지난해 3위 였던 듀크대가 올해 1위로 도약했다. 듀크대 캠퍼스.



P3_p03-yale_486.jpg
예일대학이 스탠포드와 하버드를 제치고 수년째 법대 랭킹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일대 캠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