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주 교육위원회는 23일 회의를 열고 주 전체 학교의 개학을 9월 8일까지 연기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조치가 결정되면 모든 학교는 9월 8일까지 개학을 연기해야 한다. 발레리 윌슨 조지아 교육위원회(Georgia School Boards Association) 총무는 가능한 조치에 대해 아직 협의한 적이 없다고 전했다. 그는 "오늘 일찍부터 소문을 듣기 시작했는데, 오늘 오후부터 소문이 더 구체화 됐다”며 “나중에 교육위원회가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는 확답을 받았다”고 전했다.

윌슨은 의무적 개학 연기는 지역 교육청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메트로 애틀랜타 대부분의 교육청은 온라인 수업으로 새 학기를 시작할 계획이었다. 윌슨은 만일 주 교육위가 9월 8일까지 개학을 연기한다면 "지역 통제라는 우리의 입장에 반하는 것이며, 곧 개학을 앞둔 일선 교육청에 일대 혼란이 올 것이다”고 덧붙였다.

학사일정 결정은 전형적으로 교육청에 맡겨져 있지만, 주 정부는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급증하는 것에 대비해 특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할 수도 있다. 조지아 일부 교육청은 7월 31일 개학을 계획하고 있었다. 다른 곳들은 8월 3일에, 대부분의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은 8월 12일부터 17일 사이에 온라인 학습으로 문을 열 계획이었다.

개학이 지연되면 또한 많은 부모들이 아이를 돌보는데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다 높다. 아이를 돌보거나 맡길 대상을 새롭게 구해야 하기 때문이다. 조셉 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