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손씻기, 안전지침 준수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와 캐스린 투미 주 보건장관은 21일 모든 조지아인들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늦추기 위해 일상생활에서 ‘4주간 4가지 실천하기’ 운동을 실천하자고 호소했다.

최근 조지아주 코로나 확진자 및 입원자가 급증하고 병실 부족 현상이 나타난데 따른 조치다. 그러나 민주당과 보건전문가들은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및 경제활동 셧다운 등 더 강력한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켐프 주지사는 “오늘부터 위대한 조지아주 모든 곳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4주 동안 4가지를 모든 조지아인들이 실천하기를 권고한다”며 “마스크 착용하기, 사회적 거리두기, 정기적으로 손씻기, 행정명령과 보건부 지침 따르기를 실천한다면 이 싸움에서 큰 진전을 이룰 수 있고, 사랑하는 이들을 보호할 수 있고, 경제를 살리며 다음 단계의 조치로 나아갈 수 있다”고 호소했다.

캐스린 투미 장관도 "모든 조지아인의 도움이 필요하다”며 “간단하지만 효과적인 실천을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늦추고 궁극적인 승리의 길로 향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켐프와 투미가 4가지 실천할 행동은 다음과 같다:

1)여러 명이 모인 곳 혹은 실내에서 거리 유지가 불가능할 때 마스크 착용한다.

2) 같이 사는 식구가 아닌 사람들과는 6피트 물리적 거리두기를 유지한다.

3) 하루에 수 차례 비누와 따뜻한 물을 사용해 20초간 손을 씻는다.

4) 행정명령을 따르고 보건관리들이 제공한 지침을 준수한다.

조셉 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