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어 의원들도 동조

맥코넬 대표 "7월 통과 목표"

 

트럼프 대통령이 제2차 현금지급을 긍정적으로 고려하고 있음을 밝힌 가운데 공화당 상원의원들도 26일 소득세 감면 대신 현금지급 방안을 추진해 관련 법안을 조속히 통과시키기로 합의했다.

복수의 매체들 보도에 의하면 공화당 소속 상원의원들은 26일 주례 오찬 모임을 갖고 2차 경기부양책을 집중 논의했다.

모임 후 짐 인호프(오클라호마) 상원의원은 “미국인을 위한 재정지원이 곧 결정될 것”이라며 “2시간 동안 2차 현금지급안을 집중 논의했으며, 의원들이 이 방안에 지지를 표했으나 일하기를 원하지 않는 자들은 제외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치 맥코넬 상원 원내대표는 “만약 의회가 새로운 경기부양법안을 통과한다면 7월안에 처리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공화당이 소득세 감면 대신 2차 현금지급으로 돌아선데는 최근의 코로나19 확진자 급증과 연관이 있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 새 핫스팟이 북동부에서 공화당 표심이 우세한 동남부 플로리다, 텍사스, 애리조나, 조지아 등으로 옮겨가자 지역에서 다시 경제봉쇄를 하기 시작해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 같이 선회했다는 것이다. 실제 텍사스주는 술집을 폐쇄했고, 식당 출입 수용 인원도 줄이는 조치를 취했다.

하지만 더 그럴듯한 선회 배경은 트럼프 대통령이 현금지급안에 점점 더 매력을 느끼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트럼프가 경합주는 물론 전통적 공화당 우세지역인 애리조나, 텍사스, 조지아 등에서도 바이든 후보에게 뒤진다는 결과가 나왔다. 정치 평론가들은 이런 상황에서 다급해진 트럼프가 “두둑한”(generous) 경기부양책으로 민심을 돌려보겠다는 의도를 보인 것으로 분석한다. 

좀 더 구체적으로는 워싱턴 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측근들에게 미국인에게 2차 경기부양 체크를 보내는 것을 지지하며, 이 방안이 경제를 살리고 11월 선거에서 자신의 재선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런 가운데 공화당 연방상원의원들도 트럼프와 보조를 맞추기 시작한 것으로 여겨진다.

2차 경기부양법은 의원들이 독립기념이 휴회 기간에서 돌아오는 7월말에서 8월초 사이에 통과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코로나19 2차 유행, 6월 실업률 등이 경기부양책 입법 추진에 결정적 요소로 작용할 전망이다. 조셉 박 기자

짐 인호프(오클라호마) 공화당 연방상원의원
짐 인호프(오클라호마) 공화당 연방상원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