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27일 ‘쁘티 바이올렛’ 레스토랑

사회적 거리두기, 소규모로 기획

 

한미우호협회(대표 박선근)는 오는 7월27일 오전 11시 애틀랜타 유명 프랑스 식당이 '쁘티 바이올렛(Petite Violette)에서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 오찬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70년전 발발한 한국전쟁에서 산화한 740명의 조지아주 출신 전몰용사를 추모하고 생존한 참전용사들에게 감사를 전하기 위해 마련된다. 

한미우호협회는 1953년 7월 27일 체결된 종전협정을 기해 지난 수년간  한국 학생들도 참석해 한국전쟁에서 피흘린 조지아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배우고 헌화식과 함께 만찬 행사를 개최했었다.  

올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예년의 대규모 헌화식 대신 제한된 인원을 초청해 오찬행사를 열기로 결정했다. 

박선근 회장은 "평소보다 참석 인원이 적겠지만 한국인의 자유와 생명을 위해 생명을 바친 740명의 조지아주 한국전 영웅들을 기억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전체 수용인원을 32명으로 제한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오찬비용은 은종국, 스텔라 은 한미우호협회 이사 내외가 전액 부담한다. 

한편 한미우호협회는 1996년 한미 양국 관계 개선과 유대 강화를 목적으로 하는 비영리민간단체로 창립됐으며  매년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 헌화식을 개최하고 이민자영웅상 수상자를 선정하여 상금 1만 달러와 상패를 전달하고 있다. 주소 =2948 Clairmont Road, Atlanta 30329(쁘티 바이올렛) 윤수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