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교외도시의 50대 여성이 프렌치불도그 품종의 반려견에 물려 숨졌다.

13일 시카고 언론과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리사 어소(52)는 지난 9일 시카고 북서 교외지역인 일리노이주 잉글사이드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관할 검시소 측은 어소가 기르던 개의 공격을 받아 사망에 이른 것으로 판단된다며 "팔·다리, 몸통 등에 개 이빨 자국과 할퀸 자국이 수없이 많이 나있었다. 매우 끔찍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어소는 뒷마당으로 난 문 앞에 쓰러져 있었으며, 뒤늦게 친구가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검시관은 "상대적으로 몸집이 작은 품종의 개를 키우면 치명적 사고가 없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동물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강할 수 있다"면서 "프렌치 불도그는 강한 턱을 지녔고 엄청 세게 물 수가 있다"고 부연했다.

경찰은 어소가 두 마리의 반려견(프렌치불도그·보더콜리)을 키우다 최근 투견으로 길러진 사고견을 추가 입양했다며 "사고견은 이번 사고에 앞서 어소의 약혼자를 공격해 반려견 훈련소에 맡겨졌다가 돌아왔다"고 전했다.

사고견과 다른 반려견 2마리는 동물관리 당국에 넘겨졌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개물림 사고 피해자들이 운영하는 웹사이트 '도그바이트'(DogBite)에 따르면 미국에서 개에 물려 숨진 피해자 수는 올해 들어서만 벌써 15명째다. 이 가운데는 생후 1개월에서 만 5세인 어린이도 포함돼있다

대부분(최소 11건)의 사고견 품종은 핏불로 확인됐다.

도그바이트는 미국에서 매년 450만 건의 개물림 사고가 발생하고 이 가운데 약 5분의 1이 감염증을 앓는다며, 2018년의 경우 2만7천명이 개물림 사고의 결과로 수술까지 받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기르던 개에 물려 숨진 미국 시카고 교외도시 주민 리사 어쏘 [시카고 WGN방송 화면 캡처]
기르던 개에 물려 숨진 미국 시카고 교외도시 주민 리사 어쏘 [시카고 WGN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