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테이트, 아메리칸 패밀리보험 환불

프로그레시브 환불 연구.타사도 따를듯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거의 모든 미국인들이 자택에 대피 중인 가운데 보험사들이 보험료를 환불하겠다고 발표했다.

올스테이트와 아메리칸 패밀리보험 두 보험사는 6일 가입자들이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동안 운전을 훨씬 덜 하기 때문에 자동차 보험 고객들에게 약 8억 달러를 돌려줄 것이라고 발표했다.

올스테이트(ALL)는 4, 5월에 고객이 지불한 보험료의 약 15%를 환불하겠다고 밝혔는데, 이 금액은 총 6억달러에 달한다. 톰 윌슨 올스테이트 최고경영자(CEO)는 "전례가 없는 운전 감소로 인해 고객들은 자택대피령 보상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스테이트의 환불금은 개인 자동차 보험에 가입한 모든 미국과 캐나다 고객들에게 돌아갈 예정이다. 

미국 19개 주에서 영업하는 아메리칸 패밀리보험도 모든 고객들에게 일정액을 환불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보험사는 보험에 가입한 자동차 한 대당 약 50달러를 일시불로 돌려주겠다고 밝히며, 총액은 2억달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올스테이트 보다 더 큰 고객을 갖고 있는 스테이트팜과 가이코는 논평 요청에 즉각 응답하지 않았다. 프로그레시브는 환불 방안을 연구 중이라고 밝혔다. 

보험 전문가들은 자택대피령 혹은 외출자제령 기간 동안 자동차 사고의 85%가 감소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조셉 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