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오후 9시부터 무기한

치료목적 외 외출금지령

 

귀넷카운티에 이어 디캡카운티도 28일 오후 9시를 기해 시 관할이 아닌 미통합지역 카운티 주민들에게 ‘외출자제령'(stay-at-home)’을 내렸다.

마이클 서몬드 디캡카운티 CEO는 27일 오후 “28일(토) 오후9시부터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모든 공중 모임을 금지하고, 주민들은 치료 등 의료목적이 아니라면 자택을 떠나서는 안된다”고 명령했다. 외출 가능한 예외적 활동에는 필수적인 서비스와 물품 등을 얻는 일과 식품점, 약국, 은행, 기타 소매점 등의 필수적인 업체로 출근하는 것 등이 포함된다. 이들 이외의 업종은 최소한의 기본적 운영을 제외하고는 영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디캡카운티는 이미 지난 23일 외출자제령의 전단계로 자발적인 통행금지령을 실시했었다. 이번 자택대피령으로 모든 주민은 오후 9시부터 오전 6시까지는 외부 출입을 할 수 없게 된다. 조셉 박 기자

마이클 서몬드 디캡 CEO
마이클 서몬드 디캡 C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