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감세안 2.0’ 9월까지 세부사항 공개

소득세율 인하·주식 투자에 대한 세제혜택 등 고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대선을 앞두고 중산층을 대상으로 한 추가 감세를 추진하고 있다. 중산층 감세안은 오는 9월까지 공개될 예정이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14일 폭스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경기 부양을 위해 중산층에 대한 커다란 추가 감세안을 준비하고 있다. 중산층 세금을 10% 감면하는 것을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감세안은 중산층 세율 인하와 주식 투자에 대한 세제 혜택 등이 고려 되고 있는데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다.

‘트럼프 감세안 2.0’으로 불리는 이 계획은 중산층에 대한 소득세율 인하 방식이 검토 중으로 알려졌다. 

 

현재 소득세율은 10~37%로 소득 구간에 따라 7단계로 나뉘어 적용되는데 이 중 22%의 세율이 적용되는 개인 소득 4만125~8만5,525달러(부부는 8만250~17만1,050달러)인 납세자와 24%의 세율이 적용되는 8만5,525~16만3,300달러(부부는 17만1,050~32만6,600달러) 납세자 대상 세율을 15%로 낮추는 방안에 대해 백악관이 검토 중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아울러 주식 투자에 대한 세제 혜택도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대표적으로 연간 소득 20만 달러 이하의 개인에 대해선 주식투자액 1만 달러까지 비과세 혜택을 주는 방안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커들로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2개월 전인 9월까지는 감세안의 세부 사항이 공개되기를 희망했다”며 “현재 행정부와 백악관, 연방하원 조세위원장이 만나 감세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1조5,000억달러 규모의 감세안을 내놓았는데 개인 소득세 감세는 오는 2025년 만료될 예정이다.

새 감세안은 중산층의 표심을 잡고, 증시에 활력도 주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하지만 감세안이 통과하려면 민주당이 다수인 연방하원을 통과해야 한다. 연방정부 재정 적자가 1조 달러 규모로 급증한 상태여서 추가 감세에 대한 반대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은 감세안이 11월 대선은 물론 연방 상·하원의원 선거까지 연계할 가능성이 높다.

<서한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