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의 운영중단 명령에도 영업을 계속 해온 스트립 클럽이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작년 12월 디캡카운티 슈페리어법원 아샤 잭슨 판사는 도라빌의 오아시스 스트립 클럽에게 운영 중단을 명령했다. 하지만 오아시스 클럽은 법원 명령을 무시하고 운영을 하고 있으며 변호사를 고용해 새로운 법정 싸움을 준비하고 있다. 

오아시스는 성인클럽 전문 변호사인 앨런 베그너를 고용해 “도라빌시가 오아시스를 타겟으로 해 악의적인 단속과 범칙금을 남발했다”면서 소송을 제기한 뒤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 

오아시스의 소장에 따르면 도라빌시는 지난 12월 1주일간 오아시스와 종업원들에게 모두 75장의 무더기 위반티켓을 발부했다.

베그너 변호사는 “도라빌시는 시 재정을 비즈니스 범칙금과 교통 티켓으로 채우는 도시로 악명이 높다”면서 “시의회는 오아시스 자리에 전국적인 식품점 체인 매장을 유치하기 위해 합법적인 비즈니스를 괴롭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규영 수습기자

 

 

 

도라빌에 운영중인 오아시스 굿타임 엠포리엄 스트립 클럽.
도라빌에 운영중인 오아시스 굿타임 엠포리엄 스트립 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