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E 요원들 과잉대응 논란

 

 

연방 이민세관단속국(ICE) 요원이 불체자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이를 막아선 주민의 얼굴에 총격을 가하는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뉴욕 데일리뉴스에 따르면 6일 오전 8시15분께 ICE 요원들은 멕시코 국적의 불법체류 이민자 개스팔 아벤타노 헤르난데즈(33)를 체포하기 위해 브루클린의 한 주택을 급습했다.

ICE 요원들이 헤르난데즈를 체포하려하자 당시 집에 있던 헤르난데즈의 여자친구의 아들 에릭 디아즈 크루즈가 이를 막아서면서 몸싸움이 벌어졌다. 그러자 ICE 요원은 몸싸움 과정에서 크루즈를 향해 총을 발사했다. 손바닥을 관통한 총탄을 얼굴 정면으로 맞은 크루즈는 즉시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았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헤르난데즈의 가족들에 따르면 디아즈 크루즈는 불체자도 아니며 당시 무기도 소지하지 않았음에도 ICE요원이 총을 발사했다.

이에 대해 ICE는 “헤르난데즈는 2001년 중범죄로 유죄판결을 받은 뒤 두 번이나 추방판결을 받은 불체자”라며 “두 명의 요원들도 이날 발생한 몸싸움으로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조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