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미국서 11명

 

 

캘리포니아주에서 2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환자가 발생해 미국 내 확진자가 모두 11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샌 베니토 카운티 보건당국은 카운티 내에 거주하는 부부가 신종코로나 확진자로 판명됐다고 전날 밤 밝혔다.

샌 베니토 카운티 보건당국은 남편이 최근 신종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우한을 다녀왔고, 부인은 남편으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로이터통신은 앞서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인근 산타클라라에서 9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현지 보건당국을 인용해 보도한 바 있다. 이 여성은 최근 우한을 다녀왔으며 증상이 심하지 않아 병원이 아닌 자택 격리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산타클라라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나온 것은 두 번째지만, 첫 번째 환자와 두 번째 환자 사이의 연관성은 없다고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지난달 29일 우한 거주 미국인 200명 태우고 귀환하는 전세기[로이터=연합뉴스]
 지난달 29일 우한 거주 미국인 200명 태우고 귀환하는 전세기[로이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