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애틀랜타협의회(회장 김형률)는 1일 둘루스 1818클럽에서 2020년 상반기 19기 자문위원 워크샵을 갖고 금년도 주요 사업계획에 대해 토론하고 북핵 및 통일의 길에 대한 분과토의 시간을 가졌다.

박형선 간사의 사회로 열린 워크샵에서 김형률 회장은 개회사에서 “19기 화두는 자문위원간 참여와 소통으로 임기 중 우리가 당장 할 수 있는 것 무엇인지를 찾고, 현 상황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에 최선 다하겠다”며 “19기 위원들은 지역사회 공공외교 위해 경쟁력을 높이고 자질향상 노력, 자문위원으로서의 긍지와 자부심 갖기, 협의회를 중심으로 화합과 단합하기 등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주배 부회장 겸 워크샵 준비위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충분히 소통하고 자질 향상을 꾀하고, 서로 화합하는 워크샵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워크샵은 올해 사업계획 보고 및 분과별 배정 협의, 평통 및 자문위원의 역할 영상 시청, 북핵 및 통일의 길에 대한 강연 및 토의, 만찬 및 단합대회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애틀랜타 평통은 올해 북한 결핵환자 돕기 골프대회, 통일골든벨 대회, 독도사진전, 평화통일 원탁회의 등을 새롭게 시도할 예정이다. 조셉 박 기자

1일 둘루스에서 열린 애틀랜타 평통 19기 2020 자문위원 워크샵 참석자들이 한자리에 모얐다.
1일 둘루스에서 열린 애틀랜타 평통 19기 2020 자문위원 워크샵 참석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1일 둘루스 1818클럽에서 열린 제19기 평통 애틀랜타협의회 2020 상반기 자문위원 워크샵에서 참가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1일 둘루스 1818클럽에서 열린 제19기 평통 애틀랜타협의회 2020 상반기 자문위원 워크샵에서 참가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김형률 평통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김형률 평통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