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무역인 애틀랜타 모이는 대회

금년 7-8월 개최 예정 대회 유치전 

 

미동남부한인무역협회 및 월드옥타(World OKTA) 애틀랜타지회 박형권 회장은 월드옥타 미주지역경제인대회를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20일 회장에 취임한 박 회장은 17일 둘루스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지역경제에 기여하고자 미주 지역경제인대회 개최를 신청하겠다"며 "보통 200-400여명의 월드옥타 회원이 참가하는 이 대회를 7-8월 개최를 목표로 유치작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회장은 금년에 차세대 무역스쿨 개최, 지역의 지상사 기업과의 네트워킹 강화 활동을 펼치겠다고 덧붙였다.

월드옥타는 지역경제인대회(지역활성화대회)를 통해 지역 회원간 단합과 비즈니스 네트워크 활성화 및 지속적인 신규지회를 발굴함과 동시에 지역사회의 경제 활성화를 꾀하고 지역사회 내 한인무역인으로서 위상 강화를 위해 OKTA 지회에서 대륙 별로 개최하는 대회다.

미주경제인대회, 유럽경제인대회, 일본경제인대회, 중국경제인대회, 동남아경제인대회 등이 지역별로 열리고 있으며 대회에서는 세미나 및 지회 활성화 방안을 토론, 만찬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또 해당지역 총영사, KOTRA 관장 초청강연을 비롯해 공관 추천 전문가, 현지 전문가 초빙 주제강연과 토론을 진행하고, 지역 경제 유망사업 소개 및 지역 성공사례 발표 등의 실질적인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이 심도 있게 논의한다.

한편 월드옥타 애틀랜타지회는 금년도 임원진 구성을 마쳤다. 박 회장은 수석부회장에는 박남권, 부회장에는 김영수 이종수, 여성부회장에는 미쉘윤, 차세대위원장에 이준일, 차세대 대표에 한보화, 차세대 부대표에 김재천 김형기 이현우 이동현씨 등을 임명했다. 조셉 박 기자

월드옥타 애틀랜타지회 임원들이 17일 둘루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왼쪽부터 박남권 수석부회장, 박형권 회장, 미쉘윤 부회장, 이종수 부회장.
월드옥타 애틀랜타지회 임원들이 17일 둘루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왼쪽부터 박남권 수석부회장, 박형권 회장, 미쉘윤 부회장, 이종수 부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