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주 국토안보국 경보 발령

 

 

뉴저지주 국토안보국이 주유소 결제시 데빗카드 사용을 피하라는 경보를 발령해 주의가 요망된다.

제러드 메이플스 주 국토안보국장은 “주유소에서 휘발유 결제시 데빗카드 사용을 피하고, 신용카드나 현금을 사용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밝혔다.

메이플스 국장은 “주유기의 결제 단말기의 경우 보안이 신형 기술인 칩방식이 아니라 마그네틱 정보를 읽는 구형방식이기 때문에 보안에 취약하다”며 “데빗카드의 경우 은행계좌에서 곧바로 돈이 인출되기 때문에 추후 소비자가 사기피해를 당했음을 알게 되더라도 대처가 어렵다. 이 때문에 도용을 당했을 때 소비자가 해당 결제금액의 지불을 거부할 수 있는 신용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보다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또 주유소 결제기의 허술한 보안을 악용해 개인정보를 훔치는 경우 데빗카드가 보다 취약하다는 것이 국토안보국의 경고다.

한편 국토안보국에 따르면 오는 10월부터 칩 리더기를 설치하지 않은 주유소의 경우 카드 사기 피해가 발생하면 전적으로 주유소 측이 배상 책임을 지게 된다. 이 때문에 신형 칩 방식의 결제기기로 교환하는 주유소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서한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