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청(FDA)이 액상이 미리 채워져 있는 카트리지 형태의 가향(flavored) 전자담배 가운데 담배향이나 박하향을 제외한 나머지 제품의 판매를 금지할 계획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언론들이 1일 보도했다.

이는 전자담배 관련 사망자가 잇따르는 가운데 미성년자의 전자담배 흡입과 피해를 줄이기 위한 목적이다.

WSJ은 이르면 오는 3일 FDA가 이러한 내용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판매 금지에는 10대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민트향 전자담배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액상 리필이 가능한 ‘오픈 탱크(Open-tank)’ 형은 판매금지에서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고 WSJ은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