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시장 판매 급증

 첫 SUV GV80 출시

 인지도 높이기 주력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출범 4년 만에 글로벌 판매 30만대를 돌파했다.

22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제네시스 브랜드는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한국·세계 시장에서 총 7만1,411대 판매하며 2015년 11월 브랜드 공식 출범 이후 누적 판매 30만2,573대를 기록했다.

브랜드 출범 꼭 4년 만에 30만대 고지에 오른 것이다. 

 

제네시스는 출범 첫해 384대를 판매한 것을 시작으로 2016년 6만6,800대, 2017년 7만8,589대, 지난해 8만5,389대 등 꾸준히 판매를 늘려왔다. 현대차는 유럽 자동차 명가들에 못지않은 고급차를 만들어 세계 명차들과 경쟁하겠다는 목표로 제네시스 브랜드를 론칭했다.

기존 현대차 제네시스 모델에 이어 2015년 12월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번째 모델인 플래그십 세단 EQ900(현재는 차명 G90으로 변경)을 선보였고 2016년 7월 대형세단 G80, 2017년 9월 중형 스포츠 세단 G70 등 총 3개 차종을 시장에 내놨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전체적으로 한국에서 21만5,840대, 해외에서 8만6,733대 판매됐다.

베스트셀링 모델은 G80으로, 한국에서 11만9,924대, 해외에서 5만82대 등 총 17만6대가 팔렸다.

플래그십 세단인 G90이 차명 변경 전 EQ900을 포함해 한국 6만1,684대, 해외 1만2,345대, 총 7만4,029대 판매됐다. 제네시스 브랜드 중 막내인 G70은 한국 3만4,232대, 해외 2만4,306대 등 5만8,538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제네시스는 올해 6월 호주에 해외 첫 전용 브랜드 체험관 ‘제네시스 시드니 스튜디오’를 오픈하고 최근 미국에서 브랜드 독립을 본격화하는 등 해외 시장 공략도 강화하고 있다.

신차도 선보인다. 제네시스는 아직 출시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첫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최상위 모델인 GV80을 조만간 출시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G80 차세대 모델과 G70 부분변경 모델, 중형급 SUV 차량인 GV70 등도 출시해 제품군을 넓히고 상품 경쟁력 높이기에 나선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제네시스는 2015년 출범 이후 국내외에서 글로벌 고급차 브랜드 이미지를 빠르게 구축하고 있다”며 “앞으로 해외시장 판매·정비망을 확충하고 브랜드 체험관을 추가하는 등 브랜드 인지도 높이기에도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 G70 세단. [현대차 제공]
 제네시스 G70 세단. [현대차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