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런던 등 비교 1.9~4.4배 빨라

 

 

한국의 4세대 이동동신 기술인 LTE(long-term evolution) 속도가 북미, 아시아, 유럽과 비교해 압도적으로 빠른 것으로 조사됐다. 뉴욕·런던·파리·도쿄 등 해외 주요 도시와 비교해 1.9배에서 최대 4.4배까지 빠른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는 해외 주요 선진국과 국내 이동통신서비스 품질수준을 비교하기 위해 동일한 측정방식을 사용한 ‘2019년 해외 품질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지난해 대비 해외 선진국의 LTE 서비스 품질 수준은 전체적으로 향상됐지만 여전히 한국 품질 수준과는 현격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LTE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150.68Mbps로 북미 지역 평균 52.23Mbps보다 3배 가량 빠르다. 주요 도시의 다운로드 속도를 살펴 보면 뉴욕 34.01Mbps, 샌프란시스코 45.15Mbps, 캐나다 토론토 77.544, 일본 도쿄 46.55Mbps, 홍콩 43.18Mbps, 영국 런던 56.07Mbps, 프랑스 파리 67.34Mbps, 독일 프랑크푸르트 80.88Mbps 등이다. 

 

LTE 업로드 속도에서도 한국은 43.93Mbps를 기록, 조사 국가 대다수가 20Mbps대에 머문 것과는 대조를 이뤘다. 토론토만이 30Mbps를 겨우 넘었을 뿐이다. 흔히 ‘와이파이’(WiFi)라고 불리는 개방형 공공 와이파이 서비스 수준에서도 한국의 서비스 수준이 월등하게 높았다. 일례로 한국의 평균 개방형 와이파이 다운로드 속도는 354.07Mpbs인데 반해 뉴욕은 31.07Mpbs으로 11배 차이가 났다.

와이파이에 연결된 유선망의 회선 품질 속도 차이가 원인으로 분석됐다. 조사 대상은 각 국가에서 무료 제공 중인 개방형 와이파이 서비스로 한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