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기 아이들에게 흔히 나타나는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치료에 생선 기름에 많이 들어있는 오메가-3 지방산이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과 대만 중국의약대학 공동연구팀은 오메가-3가 부족한 ADHD 아이들에겐 오메가-3 보충제가 ADHD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20일 보도했다.

그러나 오메가-3가 부족하지 않은 ADHD 아이들에겐 오메가-3 보충제가 효과가 없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대만의 ADHD 아이들 92명(6~18세)을 대상으로 오메가-3 지방산에 함유된 성분 중 하나인 에이코사펜타엔산(EPA)의 혈중 수치를 측정한 뒤 이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고용량의 오메가-3 보충제 또는 위약을 2주 동안 먹게 했다.

2주 후 실험 전과 후의 ADHD 증상을 비교한 결과, 혈중 EPA 수치가 가장 낮았던 아이들이 오메가-3를 먹은 후 현재의 일에 집중하는 초점 주의력과 각성 상태를 유지하는 경계력이 상당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EPA 혈중수치가 정상인 아이들은 오메가-3 보충제를 먹어도 이러한 효과가 없었다. 

KCL 정신의학-심리학-신경과학 연구소의 제인 창 박사는 따라서 오메가-3 보충제 투여는 ADHD 아이들 개개인에 따라 맞춤형 치료가 되어야 하며 의사와의 상의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