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Trust Exercise’

전미도서상 수상 영예

 

한국계 소설가 수잔 최(50)씨가 미국 최고 권위 문학상인 내셔널 북어워드(전미도서상) 소설부문 상을 받았다.

뉴욕타임스(NYT)는 20일 밤 뉴욕에서 열린 제70회 전미도서상 시상식에서 수잔 최씨가 소설 ‘트러스트 엑서사이즈(Trust Exercise)’로 최종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보도했다. 지난 2004년 소설 ‘아메리칸 우먼(American Woman)’으로 퓰리처상 최종 후보에도 올랐던 최씨는 이날 “글 쓰는 일로 생계를 유지할 수 있다는 건 놀랍고 감사한 특권”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최씨의 5번째 소설인 ‘트러스트 엑서사이즈’는 1980년대 예술학교를 배경으로 치열한 경쟁 분위기 속에서 두 학생이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드와이트 가너 NYT 문학평론가는 “심리적으로 예리한 작품”이라며 “읽으면 마음과 정신을 빼앗기고, 가슴에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 것”이라고 평가했다.

최씨는 한국인 아버지와 유대계 미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예일대에서 문학을 전공했으며 이후 코넬대에서 예술실기석사(MFA) 학위를 받았다. 그는 1998년 ‘외국인 학생(The Foreign Student)’으로 데뷔하자마자 ‘아시안 아메리칸 문학상’을 수상했고, 2004년 퓰리처상 최종 후보에 오른 데 이어 2009년에는 ‘요주의 인물(Person of Interest)’로 펜포크너 문학상 최종 후보에도 올라 문단의 주목을 받았다.

1950년 설립된 전미도서상은 퓰리처상과 함께 미국 내 가장 권위 있는 문학상으로 꼽힌다. 매년 소설·논픽션·시·아동문학·번역서 5개 장르에서 5명의 후보와 최종 수상자를 선정한다.

 

 

수잔 최씨가 20일 밤 뉴욕에서 열린 제70회 내셔널 북어워드 시상식에서 소설부문 상을 받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
수잔 최씨가 20일 밤 뉴욕에서 열린 제70회 내셔널 북어워드 시상식에서 소설부문 상을 받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