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연령이 5세 정도에 불과한 20대 한인 지적장애 여성을 성폭행해 임신시킨 60대 장애인 상담 전문가가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버지니아주 페어펙스 법원의 브루스 D. 화이트 판사는 지난 1일 올해 29세의 한인 여성을 강간해 임신시킨 혐의로 유죄 평결을 받은 버나드 베츠 킹(62)에게 종신형을 2회 반복(two life sentence)하라는 법정 최고형을 선고했다.

법원에 따르면 버지니아주 스프링필드 소재 비영리단체 MLVE 커뮤니티 센터에서 장애인 행동관련 전문가로 근무하고 있던 베츠 킹은 2017년 초 정신연령이 5세에 불과한 피해 한인 여성을 성폭행했다. 

피해 여성은 그해 10월 정기 건강검진을 받던 중 임신 5개월이라는 사실을 발견했지만 낮은 지능으로 인해 누가 임신을 시킨 건지도, 임신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도 인지하지 못했다. 결국 피해여성은 2018년 2월 제왕절제술을 통해 여자아이를 낳았으나 아이 아빠가 누구인지는 끝내 밝히지 못했다.

장기미제로 빠질 위기에 처했던 이 사건은 또 다른 피해 여성이 발생하면서 전모가 드러났다.

지난해 12세의 정신연령을 가진 22세 정신지체 여성이 정기 건강검진을 받던 중 임신 사실이 발견됐는데 이 여성이 킹을 가해자로 지목한 것이다. 이 피해 여성은 지난해 11월 아이를 출산했고 신고를 받은 경찰은 즉시 태어난 아이와 킹의 DNA 대조검사를 실시해 99% 일치한다는 결과를 확인했다.      

경찰은 지난 2월 킹을 체포했으며, 이후 한인 피해 여성의 아이와도 DNA 대조 검사를 실시해 일치한다는 결과를 확인했다.

화이트 판사는 “두 피해 여성 모두가 낮은 지능으로 성관계나 임신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전혀 모르고 있었다”며 “용납할 수 없는 행위로 피해자들의 인생을 망가트린 가해자에게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조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