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다수 미국인은 은퇴 후 의료비 부담과 함께 요양원에서 생을 마감하는 것에 대해 상당한 두려움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전문매체 CNBC는 전미은퇴연구소(NRI)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50세 이상 미국인 2명 중 1명 이상은 “은퇴 후 요양원에서 생활하는 것보다 죽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전미은퇴연구소는 미국 내 50세 이상 성인 1,462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며, 조사 결과 많은 이들이 ‘외로움, 자유와 독립 상실 및 독거 생활’을 양로원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게 하는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10명 중 7명꼴로 “은퇴 후 요양원 비용을 포함해 어마어마한 의료비용이 가장 큰 걱정거리”라고 답했다. 

 

미 금융회사 ‘피델리티 인베스트먼트’의 자료에 따르면 건강한 65세 부부가 올해 은퇴할 경우, 메디케어 보험료, 코페이(본임 부담금),처방 약 비용 등을 포함한 향후 건강관리 비용에만 약 28만5,000달러를 지출할 것으로 전망됐다. 여기엔 ‘장기 치료’ 비용은 포함하지도 않은 금액이다.

장기 요양 시설의 개인 병실을 이용할 경우 연간 10만2,200달러 추가 비용이 든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많은 사람들은 메디케어가 요양원 등 장기 치료 비용을 대부분 커버한다고 생각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기본 메디케어는 병원 입원 치료를 받을 경우 최고 100일까지만 요양 시설 치료를 커버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또 3명 중 1명꼴로 장기간 치료 비용과 보험 플랜 등 은퇴 후 노후 대책에 대해 협의하거나 정보를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상당수 미국인들이 노후 대책에 모르고 있거나 제대로 된 정보를 접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인 것으로 드러났다.

<장희래 인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