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시신 세 구 더 있소”

새크라멘토 남성 살인자백

 

 

새크라멘토에서 한 남성이 차에 시신을 싣고 경찰서에 찾아와 살인을 자백했다. 

더 섬뜩한 사실은 이 남성이 모두 4명을 살해했으며 나머지 시신 세 구는 200마일 떨어진 자신의 집에 있다고 털어놓았다는 것이다.

15일 CNN에 따르면 새크라멘토 인근 로즈빌 경찰서 조시 사이먼 서장은 “이 남성이 어제 정오께 마운트 샤스타 파출소에 찾아와 이렇게 자백했다”라고 말했다.

용의자 및 피해자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 남성을 체포한 뒤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용의자에 대한 자택 수색작업도 진행 중이다.

경찰은 일단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범죄를 저지르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살해된 4명과 용의자가 서로 아는 사이로, 원한에 의한 범죄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사이먼 서장은 “유일한 용의자가 구금된 상태로, 우리 커뮤니티에 어떤 위협도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