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USA 진으로 선발돼 미주 대표로 본선에 출전한 김세연(20)씨가 2019년 미스코리아 진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11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2019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본선에 진출한 최종 32명 가운데 미주 대표로 출전한 김세연씨가 진을 차지했다.

아트 센터 칼리지 오브 디자인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하고 있는 김세연씨는 대회에서 환한 미소와 긍정적으로 임하는 태도로 관심을 받았다.

7세에 미국으로 건너온 김씨는 미주 출신으로 이례적으로 미스코리아 ‘진’ 왕관을 쓰게 됐다. 김세연씨는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 아름다운 미스코리아가 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201907112332115d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