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퀸즈에 거주하는 30대 한인 포커 선수가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포커대회 ‘월드시리즈 오브 포커’(WSOP)에서 우승을 차지해 23만달러의 상금 대박을 터트렸다.

다니엘 박(38·사진)씨는 지난 5일 열린 ‘제50회 WSOP #12이벤트 1,000 달러 노-리밋 홀덤 수퍼 터보 바운티’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박씨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상금 22만6,243달러와 ‘포커왕’을 상징하는 금팔찌를 부상으로 받았다.

한국에서 태어난 뒤 9살 때 이민 온 박씨는 “우승했다는 게 믿겨지지 않는다”며 “(다음 달 열리는)메인 이벤트는 항상 TV로만 지켜봐왔지 내가 출전할 거라고는 생각을 못해봤다. 메인이벤트에 출전해 실력을 겨뤄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씨는 최근 뉴저지 애틀랜틱시티에서 열린 WSOP #9이벤트 서킷대회에서 9위를 기록하며 우승 가능성을 보인 바 있다. 박씨가 올해 받은 총상금은 모두 24만665달러이다.

WSOP는 전세계 최대 규모의 포커 토너먼트로 스포츠 네트웍 방송인 ESPN에 의해 미 전역에 방송된다. 박씨가 출전한 WSOP #12이벤트 1,000달러 노-리밋 홀덤 수퍼 터보 바운티 대회에서는 올해 총 2,452명의 프로 갬블러들이 참가해 총상금 147만1,200달러를 두고 치열한 대결을 펼쳤다. 뉴욕=조진우 기자



201906062046365c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