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시급 15달러 이상 직업  in 조지아 



수년 전부터 조지아는 물론 전국적으로 최저임금을 시급 15달러로 하기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다.  몇 개 주와 상당수 지방자치단체들은 이미 최저임금 15달러 시행을 선포했다. 최근에는 타겟과 월마트 등 기업들도 동참했다. 조지아는 상대적으로 최저임금 15달러 대열에 뒤처져 있다. 메트로 애틀랜타의 소도시인 클락스톤 정도가 합류한 정도다. 그러나 민간부분에서는 평균 시급 15달러 이상을 받는 직업이 적지 않다. AJC가 2018년 5월 기준 조지아 고용 및 임금 통계국 자료를 이용해 평균 시급이 15달러 이상인 8가지 직업을 소개했다.


▲자전거 수리기사 (평균시급 14,56달러)- 스포츠 용품점 등에서 자전거 수리 및 보수를 하면서도 개인적으로도 일을 해 의외로 수입이 짭짤하다.


▲의료보조원(평균시급 16.61달러)- 의사의 지시 아래 의료에 관한 행정업무나 간단한 치료행위를 담당한다. 진료기록을 업데이트 하고 보험처리를 위한 의료비 청구 혹은 코딩업무도 맡는다


▲자동차 유리 설치 및 보수 기사(평균시급 17.27달러)- 대부분 자동차 수리점이나 딜러 혹은 부품도매상에서 일한다. 평균연봉은 3만5,830달러다. 


▲소파 천갈이 기사 (평균시급 17.27달러)- 많은 시간을 들이지 않고 비교적 쉽게 기술을 익힐 수 있는 직업이다. 미 전국적으로 연평균 급여는 3만2,500달러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난 뒤에서는 자영업으로의 전환비율이 매우 높다.


▲워드 프로세서 및 타이피스트(평균시급 19.79달러)- 지방정부기돤이나 학교 근무 비율이 높다. 말 그대로 워드 작성일을 한다, 이외에도 보고서 작성은 물론 전화 응대 등 기본적인 사무원 역할도 한다.


▲재활용품 수집원(평균시급 19.50달러)- 트럭을 이용해 각 업체나 사업장 등에 설치된 덤스터의 쓰레기 수거를 한다. 따라서 기본적으로 트럭 운전이 가능해야 한다. 조지아가 다른 주보다 급여가 높은 편이다.


▲동물보호요원(평균시급 18.50달러)- 공공분야뿐만 아니라 민간부분에서도 다양하게 수요가 높다. 유기되거나 학대 받는 동물을 보호하고 위험한 동물들을 격리하는 업무도 담당한다.


▲가구공(평균시급 15.59달러)- 주로 목재를 이용해 가구를 제작하는 일을 한다. 경력 관계 없이 대부분 시급 15달러 이상을 받는다.  이우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