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전 잇따라 발생

재학생 총상 입고 치료중 



조지아 대학교(UGA) 학생이 캠퍼스 근처에서 무장 강도를 만나 총상을 입고 근처 병원으로 후송됐다.

애선스-클락 카운티 경찰당국에 따르면 경찰은 2100 사우스 밀리지 에비뉴 근방에서 22일 오전 7시 15분께 총기사건이 두차례나 발생했다는 제보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은 "도착했을 당시 22세의 한 학생이 총을 맞아 중상을 입은 채 쓰러져 있어 응급처치 후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다"며 "범인은 현장에서 도주한 상태"라고 말했다.

사건은 캠퍼스 밖 버스 정류장에서 발생했으며, 학교측에 따르면 이 피해자 외에도 또 다른  학생이 이 무장강도로부터 피해를 입은 것으로 밝혀졌다. 다른 피해자의 상태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경찰은 용의자가 사건 당시 2000년식 포드 흰색 머스탱 오픈카를 운전하고 있었다는 진술을  토대로 용의자 검거에 나서고 있다. 제보전화=706-613-3330 (ext. 235)  이인락 기자


5cbdc9dbe26a2.image.jpg
22일 오전 경찰 및 구급대원들이 사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