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교육, 미국학생들 마음 이해하는 것이 먼저죠"

올해부터 애틀랜타 지역에서는 한국어 공교육이 급속하게 확산되고 있다. 귀넷의 파슨스 초등학교에서는 한국어를 정식 과목으로 채택해 8월부터 이중언어 교육이 실시되고 조지아 최초 한-영 이중언어 차터스쿨 ‘이황 아카데미’도 개교한다. 또 캅카운티에서도 한국어 방과후 프로그램이 마련된다는 소식이다. 하지만 이들 학교보다 동남부 지역에서는 최초로 한국어를 정식과목으로 채택한 학교가 있다, 테네시 클락스빌에 있는 로스뷰 고등학교다. 이 학교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는 박소슬(사진) 교사는 지난 주 학생들을 이끌고 애틀랜타를 방문했다. 애틀랜타의 한인타운 경험을 통해 한국문화를 간접적으로 경험시켜 주기위해서였다. 지난 주말 박 교사를 직접 만나 한국어 프로그램을 운영해온 경험과 애로사항, 노하우 등에 대해 들어봤다. 




"

140대1 경쟁률 뚫고 한국어 교사로 

한국기업 많아 한국어·문화 관심 커

K-팝·구글 이용 등 다양한 수업 인기

한국 문화 전도사 역할 하고 싶어 

"



▲먼저 자기소개를 간단히 해달라. 한국어 교사는 어떻게 해서 맡게 됐나?

"현재 테네시 로스뷰 고등학교와 오스틴피 주립대학교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다. 로스뷰 고등학교는 동남부 최초로 한국어를 정식으로 가르치고 있는 학교이며, 오스틴피 대학교는 테네시주에서 최초로 한국어 수업을 대학 레벨에서 제공하고 있는 학교다. 한국에서는 원래 국어국문학과 신문방송학을 전공했다. 미국에서 교환학생 시절을 보낸적이 있는데 당시 멕시코에 K-Pop과 드라마 등 한류 열풍이 불면서 한인 이민자의 역사가 깃든 멕시코의 유카탄으로 여행을 가게 됐다. 그런데 현지에서 한국어를 가르쳐 달라는 요청을 많이 받았다. 여행 중이었지만 한번 해보자는 생각에 한국학교를 운영하게 됐다. 한주에 50여명 정도가 수강 했는데 대부분 영어 설명을 알아듣지 못해 현지 대학교를 다니며 스페인어 실력을 쌓아야 했다. 약 2년 정도 한국학교를 운영하다 한국으로 귀국해 스페인어 통번역과 부산 경성대학교 및 부산과학기술대학에서 한국어 교육을 계속해왔다. 그러던 와중 모교 교수님을 통해 테네시 오스틴피 대학과 로스뷰 고등학교에서 한국어 교사 공개 채용 사실을 알게 됐고 응모한 결과 140대 1에 가까운 경쟁률 끝에 작년 8월부터 한국어 교사로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인들이 많은 애틀랜타에서도 한국어가 정식과목으로 채택되지 않았는데 어떻게 테네시에서 한국어가 정식과목으로 개설됐나 궁금하다

"LG와 한국 타이어, 아틀라스 배터리 등 한국 기업의 진출과 한국의 위상이 높아지면서 테네시주 클락스빌 지역 내에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크게 좋아진 것이 계기가 됐다. 또 클락스빌의 포트캠벨에는 예전부터 한인 커뮤니티가 형성돼 꾸준히 활동을 해왔고, 한국 음식점과 한인 마트 등이 있어서 자연스럽게 한국 문화와 한국어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진 것 같다. 특히, 최근 몇년간 로스뷰 고등학교, 중학교와 초등학교에 한국 기업 가족 자녀들이 진학하면서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과 이해 필요성이 높아졌던 것으로 알고 있다. 내가 오기전 미국 선생님들은 처음 한국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학생 지도에 혼란을 겪어 한국 교사와 한국어 교육 필요성이 커졌다"


▲홀홀단신 한국어를 가르치는 것이 쉽지 않았을 것 같다 

"모든 것을 처음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점이 어려웠지만 많은 분들의 도움 덕분에 계획대로 성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어 보람있다. 모든 것이 쉽지 않았지만 다행히도 셴다 브니스터-도우티 교장 선생님과 동료 선생님들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첫 학기부터 큰 문제없이 안착할 수 있었고 개인적으로는 한국어 교사이자 문화 전도사로 역할도 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클락스빌 한국 기업들과 학교들, 한국 교육원 사이의 네트워크를 형성해 나가는 동시에, 교장 선생님과 대학 교수들에게 수시로 자문을 구하고 한편으론 수업 참관을 요청해 피드백을 받는 등 배움의 연속이었다. 첫 학기는 시간이 어떻게 흘러 갔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이제 2학기에 접어들면서 한국어 수업 완성도에 좀 더 중점을 두고 프로그램을 보완해 나가고 있다. 또 그간 잘 따라와 준 학생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주고 싶다는 생각에 수업 이외에도 ‘수학여행’, ‘에쎄이 콘테스트’, ‘한국문화 축제’ 등을 기획해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알리는데도 힘쓰고 있다"


▲수업은 어떤 식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총 학생수는?

"미국 대학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교재를 중심으로 진행하고 있다. 동시에 한국에서 가져온 다양한 교재들을 보조 교재로 활용하고 있다. 이번 학기에 고등학교에서는 17명, 대학교에서는 두 학급 총 30명 정도가 수강하고 있다. 다음 학기에 고등학교에는 한 학급이 더 개설돼 40여명의 학생들을 가르치게 될 것 같다. 대학교에서도 한국어 인기가 높아지면서 보조교사를 한 분 더 모실 예정이다"


▲조지아와 앨라배마주 등에서 한국어 수업이 확산되고 있다. 조언 좀 해달라

"나도 경험이 부족한터라 조언을 할 수 있는 입장은 아니다. 다만 초기에 미국 교육 시스템에 대한 이해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었다. 그 부분은 시간이 해결해줬다. 한국어 교육을 하려면 영어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나고 자란 학생들의 마음과 사고방식을 이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특별히 학생들이 선호하고, 효과도 좋았던 수업 방법이 있다면?

"플립그리드, K-Pop 빈칸 채우기, 펜팔 프로젝트, 구글 사이트 포트폴리오 등이 있다. 먼저 플립그리드는 학생들이 유튜버가 되는 느낌으로 말하기 숙제를 비디오로 녹화해 서로 스티커를 보내고 답변을 다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K-Pop 빈칸 채우기는 학생들이 좋아하는 K-Pop 노래들을 선정해 빈칸을 10개씩 만들어 오라고 한 후 수업 중 함께 듣고 빈칸을 채우는 활동이다. 펜팔은 말 그대로 한국 대학생, 고등학생들과 내 수업을 듣는 학생들을 연결해 주는 것이다. 구글 사이트 포트폴리오는 학생들 중 한국 기업에 취업하고자 하는 학생들을 위해 마련됐다. 학생들과 함께 구글 사이트를 개설해 미래에 제출할 포트폴리오를 한국어로 작성하는 활동이다. 수업 중에 과제들, 비디오, 필기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카테고리별로 분류해 사이트에 업로드하는 형식이다. 이 프로그램은 학생들이 자신들의 한국어 수업 성과를 확인하고 동시에 미래에 이력서를 대체할 소중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보고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그외에도 다양한 활동들을 하고 있지만 결국은 학생들의 참여도를 얼마나 높이고 창의적인 접근을 하느냐에 따라서 수업의 성공 여부가 달라진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앞으로도 학생들에게 한국어 뿐만 아니라 한국 문화를 전파하는 전도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 이인락 기자


9c8530f464b349bd71c3ccee1185b7ee.JPG


edacd20273885bd26ba4f608931d3af4.jpg

지난 13일 필드트립으로 애틀랜타를 방문한 테네시 로스뷰 고등학교 한국어반 교사 및 학생들이 다운타운에서 기념촬영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