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커머스시서  대대적 기공식 

280 에이커 16억7천만 달러 투자

2022년 완공...신규일자리 2천개 

한국, 조지아 경제 핵심파트너 부상 



SK이노베이션이 19일 잭슨카운티 커머스시에 미국법인 ‘SK 배터리 아메리카’ 공장 기공식을 계기로 미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 본격 공략에 나섰다.

총 283에이커 부지 위에 단계별로 건설되는 SK 전기차 배터리 공장에는 오는 2025년까지 총 16억 7,000만달러가 투자될 예정이며, 투자가 완료되면 SK 전기차 배터리 공장 단일 생산라인으로 가장 많은 연간 9.8기가와트시(GWh) 생산능력을 갖추게 되며 고용규모는 모두 2,000명에 달하게 된다.

이날 오전 열린 기공식에는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제프 던컨 부주지사, 그리고 팻 윌슨 주 경제개발부 장관 등 조지아주 수뇌부들이 대거 참석했다. 또 윌버 로스 연방 상무장관도 참석해 SK 배터리 아메리카에 대한 연방정부의 관심도를 짐작하게 했다.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축사에서 “오늘은 열심히 일하는 모든 조지아 주민들에게 미래의 희망을 선사하는 흥분된 날”이라며 “SK가 조지아 역사상 가장 큰 투자를 했음은 물론 지역 교육기관 등을 통해 직업교육을 실시해 조지아의 미래를 여는 파트너가 된 것에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다.

최재원 SK그룹 부회장은 “1996년 SKC 공장설립을 계기로 조지아와 인연을 맺은 이래 조지아 주민들의 환대와 공감, 직업윤리, 가정중심 가치관 등은 마치 한국의 ‘정’과 매우 유사함을 깨달았다”며 “커머스 배터리 공장 설립을 계기로 조지아가 세계 전기차 배터리 산업의 중심지가 될 것임을 자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 부회장은 “SK가 글로벌 기업으로서 성공과 혁신의 경제가치는 물론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기여, 환경친화적 제품생산 등의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내는 기업으로 제2의 고향이 된 조지아에서 꿈을 이루고 싶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이어 윌버 로스 연방 상무장관은 “SK의 투자가 남부 자동차산업 중심지에 한 축을 담당함은 물론 미국 경제에 기여하고, 70년 한미 우정과 동맹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날 기공식에서는 영어와 한국어로 '같이(together), 행복(happiness)'이란 화두에 '위대한 조지아의 꿈 SK와 함께 실현합시다!(Great Georgia's Dream Come True with SK!)'란 내용의 붓글씨 시연이 있었으며, 마지막 느낌표 아래 점을 찍는 순서에는 주요 참석 인사들이 함께 참여했다.

SK 배터리 아메리카는 향후 현대 기아차를 포함해 벤츠와 폴크스바겐, 볼보, BMW 등으로부터 리튬-이온 배터리를 주문 받아 생산할 예정이다. 실제로 이날 기공식에는 포드, 폴크스바겐, BMW 관계자가 참석했다.

SK 배터리 아메리카 진출로 인해 2009년 웨스트 포인트에 들어 선 기아차와 함께 한국은 조지아 경제의 핵심 파트너로 급부상하게 됐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조지아 공장으로 글로벌 4각 체계를 갖추게 됐다. 내년 상반기 헝가리 코마롬 제1 공장과 중국 창저우 공장에서 양산이 이뤄진다. 조지아 공장과 코마롬 제2 공장 양산 시점은 2022년이다. 조셉 박 기자



SK 첫삽.jpg
19일 조지아 커머스시에서 열린 SK 배터리 아메리카 기공식에서 최재원 SK그룹 부회장,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윌버 로스 연방상무장관 등이 첫 삽을 뜨고 있다. 


SK배터리 퍼포먼스.jpg
19일 SK 배터리 아메리카 기공식에서 붓글씨 퍼포먼스에 참석 귀빈들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