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축구 유망주들이 대거 소속된 유소년 축구단이 동남부 지역 축구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앨라배마 유소년 축구단 UMA(단장 조호운)는 지난 2일과 3일 이틀간에 걸쳐 게인즈빌에서 열린 LSA 샥스컵(Shocks Cup) 축구대회에서 U10과 U12팀이 각각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조지아주를 포함해, 노스 및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테네시주 등 동남부 각 지역에서 강팀들이 참가했다. 

UMA의 U10 팀에서는 임재훈, 이성민, 정승민 선수들의 활약이 돋보였고 U12팀에서는 박정민, 윌머, 황서현, 김우주 선수 등이 활약해 우수한 성적을 이끌어 냈다.

조호운 감독은 "선수들이 다른 참가팀 선수들에 비해  축구경력이 현저히 짧았음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기본기 훈련으로 강팀들과도 어깨를 나란히 할 수준까지 올랐다"며 "조금만 더 훈련하면 다음 대회에서는 우승도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UMA는 현재 앨라배마 오펠라이카에서 훈련을 진행하고 있으며, 애틀랜타, 뉴난, 라그랜지, 몽고메리 등 각지로부터 축구에 관심이 있는 선수들이 모여 팀훈련에 참가하고 있다. 한인 유소년들이 주축을 이뤘던 창립 초기와는 달리 최근에는 히스패닉과 미국인 유소년 축구선수들이 늘어 나면서 현재는  한인과 다민족 비율이 5대5에 육박하고 있다.

한편 조 감독에 따르면 UMA 축구단의 창립 초기 출신인 김승현, 이주한, 체이스 선수들은 현재 애틀랜타 유나이티드 FC 프로구단 입단이 진행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인락 기자


51661643_2039554132780159_9069755676745531392_n.jpg

51795628_2039554192780153_2472534705765875712_n.jpg

이달 2일과 3일 게인스빌에서 열린 동남부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UMA의 U10팀(위)과 U12팀 그리고 조호운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