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수사당국 끈질긴 수사 개가

DNA 조사로 피살자 신원 규명

강도죄 복역중 남편, 범행 자백



사우스캐롤라이나 한인 여성이 10세 된 아들과 함께 백인 남편에 의해 무참히 살해된 후 시신이 각각 유기된 끔찍한 사건의 전모가 무려 21년만에 드러났다. 

지난 1998년 발생했던 2건의 살인사건이 20년 넘게 사망자들의 신원조차 밝혀지지 못한 채 미제로 남아있다가 DNA 분석 전문가의 노력으로 마침내 지난해 말 사망자들이 모자 관계로 밝혀지면서 범행이 꼬리를 잡힌 것이다.

사건은 1998년 5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스파턴버그 카운티 내 캐주얼 드라이브 인근 쓰레기 더미에서 손목이 끈에 묶인 한 여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당시 이 여성의 시신은 나체 상태였고 목에 졸려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4개월 후인 1998년 9월 이 여성의 시신이 발견된 장소에서 200여 마일 떨어진 노스캐롤라이나주 미베인 지역 85번 국도 인근 빌보드 밑에서 한 어린이의 시신이 발견됐다.

하지만 사건 당시 두 시신이 살해당한 정황은 있었지만 살해된 이유, 용의자 그리고 피해자들의 신원조차도 확인이 어려웠다. 또한 어린이 시신의 경우 그 당시 해당지역인근에서 어린이 실종신고 등이 들어온 사실이 없어 신원확인에 더욱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에도 노스캐롤라이나주 오렌지카운티 셰리프국의 팀 혼 수사관을 비롯한 수사 관계자들은 미제사건에 대한 해결 노력을 지속해오다, 지난해 말 마침내 두 시신의 연관성을 유추해 DNA를 비교한 결과 모자지간이란 사실을 20여년 만에 밝혀냈다.

이같은 성과는 지난해 1970년대와 80년대 수십건의 연쇄 살인사건을 저지른 이른바 ‘골든스테이트 킬러’ 사건을 DNA 데이터베이스 분석으로 해결한 DNA 전문가 레이 벤터 박사가 역시 같은 조사기법을 통해 지난해 12월 피해자들의 신원 확인에 성공하면서 가능했다.

이를 토대로 한국 경찰 및 인터폴의 도움을 받은 현지 경찰은 21년 전 숨진 여성이 한인 조명화씨이며, 어린이 시신은 당시 10살이었던 조씨의 아들 바비 휘트 군이라고 발표했다.

수사 당국은 강도 혐의로 이미 연방 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던 조씨의 백인 남편을 추궁해 자신의 아내와 아들을 살해했다는 자백을 받아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그러나 숨진 조씨의 남편은 아직까지 살인 혐의로 기소되지 않았으며 이름도 공개되지 않고 있다.

20여년이 넘는 기간동안 해당 사건의 진실을 풀기위해 노력했던 팀 혼 수사관은 “20여년 동안 미스테리로 남았던 사건의 진실이 마침내 풀렸다”며 “하지만 모자 살인사건의 범인이 남편으로 드러난 것은 슬픈 일”이라고 말했다.  <박주연 기자>



1.jpg

피해자 조명화씨와 아들의 어린 시절 모습. <사진=CBS 17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