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 밀리언에 이어 7억5천만 달러까지 불어난 파워볼 복권도 두 장이 당첨됐다. 

이날 밤 11시 파워볼 복권 추첨 결과 아이오와주와 뉴욕주에서 팔린 복권 두 장이 1등으로 당첨됐다고 파워볼 담당 복권위 관계자들이 말했다. 당첨번호는 8, 12, 13, 19, 27과 파워볼 4가 나왔다. 

이날 당첨액은 미 복권 사상 역대 4번째로 큰 금액이다. 그러나 당첨자가 두 명이면 당첨액이 쪼개지게 돼 한 사람당 당첨금은 4억 달러밑으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당첨자가 누구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파워볼은 지난 8월 11일 뉴욕 스태튼 아일랜드에 거주하는 남성이 1등에 당첨돼 2억4천560만달러를 받은 이후 그동안 당첨자가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