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졸라서 허락...1등해 너무 기뻐요"


"유튜브 보고 혼자 춤 배워"

"장래 희망은 CCM 가수"




지난 13일 열린 ‘제3회 리틀 미스&미스터 애틀랜타 선발대회'에서는 방탄소년단(BTS) ‘불타오르네', 트와이스의 ‘What Is Love’를 콜라보해 파워풀하면서도 귀여운 K-Pop 댄스를 선보인 박진서(사진) 양이 으뜸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회가 끝난 후 박 양과 어머니 김성은 씨를 만났다.

▲축하한다. 어떻게 참여하게 됐나?

박진서 양 "언니가 지난 대회에 킴스 K태권도 시범단으로 참여했어요. 그때 처음으로 대회를 봤는데 재미있어 보여서 엄마에게 졸랐어요"

김성은씨 "처음엔 말렸어요. 예쁜 애들이 나가는 대회라고 생각했죠. 그런데 아이가 1년을 졸라 결국 알아서 준비하라고 하고 드레스와 옷 정도만 준비해 줬는데 1등 할거라곤 생각도 못했죠"


▲ 장기가 많은거 같은데 어떻게 배웠나?

박 "춤은 유튜브를 보고 혼자 익혔어요. 태권도는 언니가 하니까 같이 배우게 됐어요. 체조도 유튜브를 보면서 따라하다가 엄마가 체조 학원을 등록해 줘서 텀블링 클래스를 듣고 있어요"


▲이번 대회 준비하면서 힘든 점과 좋았던 점은?

박 "1등해서 좋았어요. 사실 어쩌면 1등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생각 했었는데 이뤄져서 기뻐요. 하지만 안무를 준비하는 게 힘들었어요. 춤을 출 때 중간 중간 체조 기술들을 넣었는데 그것을 음악에 맞추는게 어려웠어요."


▲장래희망이 특이하게 CCM 가수인데?

김 "다들 그렇듯이 장래희망이 자주 바뀌어요. 그런데 어느날 가수가 되고 싶다고 하는거에요. 저는 아이가 잘할 수 있을까 걱정도 되고 해서 말려봤는데 확고하더라고요. 그래서 절충안으로 하나님을 찬양하는 CCM 가수를 해보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 했는데 여러 찬양을 들어보더니만 좋아하더라고요. 그래서 CCM 가수로 일단은 결정됐어요"


▲마지막으로 1등한 소감은?

박 "1등이라고 발표 됐을 때 정말 기뻤어요. 좋은 추억이 될 거 같아요"

김 "처음에는 말리긴 했지만 아이는 물론이고 가족들에게도 큰 추억이 됐어요. 이런 기회를 제공해준 한국일보에 감사해요." 이인락 기자


IMG_3169.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