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한인타운에 거주하던 60대 한인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LA 카운티 검시국이 사인 확인에 나섰다.

지인들에 따르면 강찬문(67)씨가 지난 12일 한인타운 집에서 숨져 있는 것을 직장 동료가 발견해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는 한인타운 내 자동차 판매업소에서 오랫동안 근무해 왔으며, 최근 며칠 간 출근을 하지 않아 동료가 그의 집을 방문했다가 사망한 사실을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인들에 따르면 강씨는 휘문중·고교를 거쳐 한양대를 졸업했으며 전 부인과 사이에 아들 조나단 강(강호준)씨 등 1남2녀를 두고 있다. 

강씨는 그동안 다른 연고자 없이 한인타운에서 혼자 거주해 왔으며, LA 카운티 검시국은 숨진 강씨의 가족을 찾고 있다고 지인들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