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530e8327a0ca91d6182e629c6ad47a.jpg

장승순<조지아텍 재료공학과 교수>


살아가며 우리는 많은 사람들을 만나 관계를 맺고 살아간다. 그 가운데 피하고 싶으나 늘 우리를 괴롭히는 것이 있으니 서로간에 오해를 주고 받는 것이다. 진심과 진실은 그렇지 않은데 엉뚱한 오해로 진심은 왜곡되고 진실은 가리워진다. 일부러 악한 의도를 가지고 기만하려 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우리는 관계 가운데 오해 받고 오해 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필자에게 오해와 연결되어 떠올리는 기억이 있다.

25년쯤 과거를 거슬러 여름철의 기억이다. 당시 대학원 학생이었던 필자는 집안 경제 사정이 어려웠기에 중고등학생들의 과외공부를 가르치며 집안의 생활비를 보조하고 있었다. 그 날도 압구정동 현대 아파트 촌에서 과외를 마치고 귀가하기 위해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약 200 미터나 떨어져 있었을까. 저 멀리서 남녀 한 쌍이 거의 꼭 껴안듯 하고 나란이 걸어오고 있는 것이 아닌가. 25년전의 한국 사회는 그래도 아직 남녀가 껴안고 거리를 지나다니는 시대는 아니었기도 하고, 지금은 많이 부드러워졌지만, 필자도 한창 혈기 왕성한 20대 중반의 청년으로서, 늘 날이 날카롭게 갈린 칼과도 같이 자기 의에 충만한 '바른 생활' 젊은이었던지라 백주 대로를 이렇게 껴안고 가는 커플을 보자마자 반사적으로 몹시 괘씸한 마음이 들었다. (마음 속으로) "참 너무하네"하는 생각이 치솟았던 상황이었다.

일반 사람들이 걷는 속도 보다 눈에 띄게 천천히 걸어오는 이 커플을 불편한 마음으로 보고 있던 가운데, 거리가 가까워 지며 이제 어떤 사람들인지 얼굴을 확인할 수 있는 만큼 다가오자, 나는 뒤통수를 맞은 듯 충격을 받을 수 밖에 없었다. 대학생 정도로 보이는 이 커플의 여학생(이라고 추측되는 여성분)은 심한 장애로 말미암아 걷는 것이 대단히 불편해 보였고, 그 옆의 남학생은 이 여학생이 제대로 걸을 수 있도록 의지가 되어주며 손으로 잡고 찬찬히 보조를 맞추어 걸어오고 있던 것이었다. 그런데도 필자는 이 아름다운 장면을 보고 제대로 알지도 못한 채 추한 오해를 하며 요즘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에 대해 걱정하며 비난하고 있었다니···.

필자는 순간 할 말을 잃은 듯 어안이 벙벙해지고 스스로 민망하여 얼굴이 화끈거리는 상태로 이 커플이 지나쳐 가는 뒷모습을 계속 바라 보게 되었다. 비록 말로 표현은 하지 않아 그나마 다행이었지만, 필자가 얼마나 세상을 경솔하게 보고 판단하고 있으며, 얼마나 진실을 왜곡하여 인식하며 살아갈 수 있는지 생각하게 된 계기였다. 

필자는 이 사건 이후로 뭔가 비판적인 생각이 떠오를 때면, 일단 한 호흡을 늦추며 말을 아끼는 습관이 생겼다. 물론 그래도 인격의 한계 때문에 실수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지만···. 좀더 다가가서 사정을 살피면, 그래서 그 사람이 겪고 있는 인생의 지난함과 고통에 대해 조금이라도 알게 된다면, 함부로 판단하지 않을 수 있다. 그리고 혹 살피고 또 살펴서 확실히 알게 되었다고 확신하는 상황에서도 입을 여는 것을 조금이라도 더 늦추면 자기 분노를 못 이겨 상대방에게 필요이상으로 상처를 주는 말을 피할 수 있다. 

사랑하고 위로하고 격려하는 말을 통해 사람을 살릴 수 있다고들 하지만,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를 때가 많다. 그럴 때에는 먼저 오해 때문에 사람을 해치는 실수를 피하는 것부터 시작하는 것은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