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 스프링스 경찰

시 역사상 최고금액


지난달 27일 샌디 스프링스 자택에서 피살된 채 발견된 71세의 여성을 살해한 범인을 검거하기 위해 현상금 10만달러가 제시됐다.

피해자인 케이 토마슨의 딸인 케이티 그라이글라스와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9일 케이스 츠곤 샌디 스프링스 경찰서장은 “이번 사건의 범인을 검거하는데 결정적 단서를 제공하는 자에 대한 현상금을 1만 2천달러에서 10만달러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이 액수는 범죄 관련 현상금으로는 시 역사상 최고액수다.

츠곤 서장은 “10만달러라는 액수는 우리가 이번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얼마나 진지하게 임하고 있는가에 대한 표시"라며 “반드시 악한 범죄자를 체포하겠다”고 다짐했다.

경찰이 확보한 감시카메라 영상에 의하면 용의자는 보통체격의 흑인 남성으로 검정색 옷을 입고 있었으며, 토마슨의 자택 주위를 서성거리고 있었다. 그러나 경찰은 용의자의 연령, 키 등을 알아 낼 수 없어 범인 검거에 애를 먹고 있다.

토마슨은  사고 당일 저녁 7시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풀턴카운티 검시관은 피해자가 당일 아침 목 뒷부분을 칼에 찔려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용의자는 토마슨의 2012년형 기아 쏘렌토를 훔쳐 달아났으며, 차량은 사흘 뒤인 30일 챔블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발견됐다. 

사건 제보=770-551-6937/404-577-8477        조셉 박 기자


토마슨 딸과 가족.jpg
피살자의 딸과 가족들이 9일 어머니의 사진을 들고 범인 검거에 협조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