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지속 땐

고율관세 소매업 부메랑

공산품가 올라 소비침체

벌써부터 연말경기 우려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부과한 고율 관세가 부메랑으로 돌아가 미국 내 소매업에도 타격을 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차로 나눠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부과하는 관세는 주로 '중국 제조 2025' 정책에 해당하는 산업부품·중장비·설비류 등에 집중돼 있지만, 현재 유보하고 있는 2천∼3천억 달러 규모 제품에 대한 관세를 더 매기면 의류, 신발, 잡화, 완구류 등 소비재에도 직접 영향을 미치게 되기 때문이다.

6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전국 소매업연맹의 데이비드 프렌치 선임부회장은 "높아진 공산품 가격이 결국 소비자들의 지갑을 닫게 할 것"이라며 "소매업자들은 올 연말 크리스마스 연휴 시즌에 맞춰 지금쯤 주문을 내야 하는데, 섣불리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내 대형마트나 의류·잡화·완구류 유통점의 선반을 차지하는 대다수 상품에 '메이드 인 차이나'가 찍혀 있다.

20% 넘는 관세가 붙어 가격이 그만큼 올라가면 유통업자들이 중국산 제품 구매를 꺼리게 되고 미국 내 소매 유통 매장의 선반이 텅텅 비는 사태가 올 것이라고 소매업연맹 측은 진단했다.

그렇다고 미국 내 소매 유통업자들이 기존 공급체인을 쉽사리 바꾸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산 제품을 대체재로 떠올릴 수 있지만, 중국산 제품의 물량이 워낙 많기 때문에 전면적인 대체는 아예 불가능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완구류 업체 MGA 엔터테인먼트의 아이삭 래리언 대표는 "베트남 공장을 타진해봤지만, 중국만큼 제조 인프라가 갖춰져 있지 않아 (제품 공급이) 어렵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미국 내 한 소매업 단체에서는 "무역전쟁이 한 방향이 아니라 유럽연합(EU)과 나프타(NAFTA) 회원국까지 포함해 전방위로 확대되면 가격 압박을 받게 될 제품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는 반응이 나왔다.

UBS증권 애널리스트 로버트 마틴은 블룸버그에 "현 추세라면 약 4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중국이 어떤 방식으로 보복을 가할지도 주목된다"고 말했다.